•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크면서도 작게, 상충하는 가치 가장 큰 고민”…‘갤 Z 플립’ 디자인 뒷이야기

입력 2020-02-13 16:00

김태중 디자인팀 상무 “더 큰 화면을 원하는 동시에 더 쉽게 휴대에 주목”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팀 김태중 상무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하얏트 센트릭 피셔맨스 와프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갤럭시 Z 플립'의 디자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팀 김태중 상무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하얏트 센트릭 피셔맨스 와프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갤럭시 Z 플립'의 디자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대화면을 사용하면서도 손안에 쏙 들어오는 이율배반적인 가치를 적절하게 만들고 찾는 것이 가장 큰 고민이었습니다.”

갤럭시 Z 플립의 디자인을 총괄한 김태중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팀 상무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하얏트 센트릭 피셔맨스 와프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6.7인치라는 작지 않은 디스플레이에 최대한 컴팩트하면서 그립감을 좋게 디자인하는 과정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갤럭시 폴드는 펼치면 커진다. 반면 갤럭시 Z 플립은 접으면 크기가 반으로 된다. 삼성전자는 소비자와 기술, 디자인을 모두 고려해 어떤 혁신을 이룰 수 있을지를 1년여간 고민해왔다고 김 상무는 소회를 밝혔다.

김 상무는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는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면서 “더 큰 화면을 원하는 동시에, 더 쉽게 휴대하기를 바란다. 이를 충족시키기 위해 폴더블 기술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갤럭시 폴드는 펼쳐서 커졌다면 갤럭시 Z 플립은 반으로 접어서 작아졌다고 비교했다. 김 상무는 “접고 펴는, 특별한 경험을 주는 폴더블 모바일 카테고리는 이제 삼성 갤럭시 Z 라인업으로 아이덴티티(정체성)를 새롭게 갖추게 됐다”고 평가했다.

김 상무는 갤럭시 Z 플립 디자인은 네 가지 측면에서 새롭다고 강조했다. △경험의 혁신을 가져올 새로운 사이즈 △새로운 앵글 △새로운 스타일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담은 비주얼이다.

그는 “손에 쥐었을 땐, 가장 편안한 그립감을 주기 위해 수많은 프로토타입을 테스트했다. 0.1㎜의 작은 단위까지 디테일을 다듬었다”고 디자인 과정을 밝혔다.

김 상무는 색상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갤럭시 Z 플립은 미러 퍼플, 미러 블랙, 미러 골드 등 패셔너블한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이 가운데 골드 색상은 한국에서는 출시 계획이 없다. 특정 국가를 중심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언팩에서 골드 디자인에 대한 호응이 뜨겁자 김 상무는 “시장의 피드백을 들어보고 특정 지역에서만 운영하려고 했던 골드 색상을 어느 지역까지 확장할지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부연했다.

김 상무는 세계적인 럭셔리 패션 브랜드 톰브라운과 협업한 한정판 모델과의 컬래버레이션 과정도 설명했다. 그는 “톰브라운과 작업한 지 1년이 됐다. 톰브라운은 하이패션 브랜드이고, 삼성은 하이테크 회사다. 하이패션과 하이테크를 잘 합쳐서 극강 시너지 만들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톰브라운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를 최대한 제품에 적용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제품 커버 글라스 부분에 실제 섬유를 만지는 질감을 주려고 했고, 가죽 케이스는 톰브라운이 실제 사용하고 있는 가죽을 그대로 가져다 사용했다”고 소개했다.

▲삼성 갤럭시 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삼성전자)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70,000
    • +2.38%
    • 이더리움
    • 326,100
    • +8.34%
    • 리플
    • 341.3
    • +3.27%
    • 라이트코인
    • 87,350
    • +3.13%
    • 이오스
    • 5,235
    • +3.15%
    • 비트코인 캐시
    • 478,000
    • +0.34%
    • 스텔라루멘
    • 86.44
    • +4.71%
    • 트론
    • 25.6
    • +2.07%
    • 에이다
    • 71.3
    • +2.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5,900
    • -3.76%
    • 모네로
    • 99,500
    • +1.69%
    • 대시
    • 132,900
    • -0.23%
    • 이더리움 클래식
    • 11,180
    • +1.08%
    • 73.99
    • +2.56%
    • 제트캐시
    • 74,850
    • +1.49%
    • 비체인
    • 8.215
    • +4.81%
    • 웨이브
    • 1,696
    • +13.1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1.5
    • +6.85%
    • 비트코인 골드
    • 13,020
    • +5.6%
    • 퀀텀
    • 3,016
    • +4.11%
    • 오미세고
    • 1,370
    • +2.85%
    • 체인링크
    • 5,240
    • +4.86%
    • 질리카
    • 9.01
    • +5.63%
    • 어거
    • 16,540
    • +3.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