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출근길] 배우 고수정 "세상과 이별"·김성재 전 애인 "동물마취제는 마약"·장문복 전 애인 "사귀고 나서도 다른 여성과 연락해"·송강호 금의환향 "韓문화 알리겠다"·EPL서 가장 비싼 차 가진 손흥민 (문화)

입력 2020-02-13 06:00

'출근길'은 정치, 사회, 경제, 문화(연예·스포츠) 등 각 분야의 전일 주요 뉴스를 정리한 코너입니다. 출근길 5분만 투자하세요. 하루의 이슈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고수정 사망…소속사 "고인 명복 빌어주길"

신인배우 고수정이 25세의 나이로 7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는 12일 "고수정 배우가 얼마 전 세상과 이별을 고하고 하늘의 빛나는 별이 됐다"라고 밝혔는데요. 장례는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뤄졌습니다. 소속사는 "밝은 미소로 세상을 밝히던 고수정 배우를 영원히 기억하겠다.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고수정은 2016년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단역 귀신 역으로 데뷔한 후, JTBC '솔로몬의 위증'과 그룹 방탄소년단의 서울 홍보곡 '위드 서울'(WITH SEOUL) 뮤직비디오에 출연, 얼굴을 알렸습니다.

◇김성재 전 애인 "김성재 사망 원인 동물마취제는 마약"

가수 '듀스' 멤버 고(故) 김성재 씨의 전 여자친구가 김 씨의 사망 원인으로 지목된 동물마취제는 마약 성분이라고 법정에서 대리인을 통해 주장했습니다. 12일 김 씨의 전 여자친구 A 씨가 약물 분석 전문가 B 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 첫 변론기일이 열렸는데요. 1995년 사망한 김 씨의 시신에서 주삿바늘 자국과 동물마취제 성분이 확인되면서 사망 경위를 둘러싼 논란이 퍼졌었죠. 당시 A 씨는 살인 혐의로 기소됐지만,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A 씨는 "동물마취제는 마약인데 B 씨가 독극물인 것처럼 언급, 자신을 살해 용의자처럼 묘사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출처=장문복 SNS )
(출처=장문복 SNS )

◇장문복 전 애인 "장문복, 사귀고 나서도 다른 여성과 연락"

한 네티즌이 그룹 리미트리스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며 "실체를 밝히겠다"고 나섰습니다. 글쓴이는 장문복과 지난해 10월부터 만나왔다며 "지인과 술자리에서 그를 알게 됐다. 제 신발 끈이 풀려 있자 등 쪽으로 손을 올리며 '다른 곳을 풀러 버릴까'라는 말을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른 여자들과 잦은 영상통화와 카톡을 지속했고, 용돈을 받아간 날에도 다른 여자들과 술을 마셨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장문복은 SNS를 통해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할많하않"이라고 심경을 전했습니다.

(뉴시스)
(뉴시스)

◇'기생충' 주연 송강호 귀국, "한국문화 알리기에 최선 다할 것"

영화 '기생충'의 주연배우 송강호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일정을 마치고 12일 귀국했습니다. 송강호는 공항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국민 여러분, 영화팬 여러분의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면서 "앞으로도 좋은 영화를 통해 전 세계 영화팬들에게 한국의 뛰어난 문화와 예술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손흥민 EPL에서 가장 비싼 차 1위…얻는데 걸리는 시간은?

축구선수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중 가장 비싼 차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흥민의 차는 '페라리 라페라리'로, 아스널의 오바메양과 같은 차를 보유해 공동 1위를 차지했는데요. 이는 시가 115만 파운드(약 17억6170만 원)입니다. 손흥민의 연봉을 계산했을 때, 손흥민은 6경기, 시간으로 9시간 15초를 뛰면 '페라리 라페라리'를 구매할 수 있는데요. 손흥민의 연봉은 약 108억 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93,000
    • -0.95%
    • 이더리움
    • 310,500
    • +5.29%
    • 리플
    • 336
    • +1.51%
    • 라이트코인
    • 85,400
    • +1.24%
    • 이오스
    • 5,175
    • +3.81%
    • 비트코인 캐시
    • 472,700
    • +3.32%
    • 스텔라루멘
    • 83.72
    • +0.63%
    • 트론
    • 24.99
    • +0.48%
    • 에이다
    • 69.98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1,300
    • +12.73%
    • 모네로
    • 95,700
    • -4.49%
    • 대시
    • 131,100
    • +4.05%
    • 이더리움 클래식
    • 11,050
    • +3.08%
    • 73
    • -2.16%
    • 제트캐시
    • 72,300
    • +5.09%
    • 비체인
    • 7.902
    • -2.83%
    • 웨이브
    • 1,645
    • +6.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6.7
    • +5.74%
    • 비트코인 골드
    • 12,830
    • +4.82%
    • 퀀텀
    • 2,914
    • +1.46%
    • 오미세고
    • 1,334
    • +0.3%
    • 체인링크
    • 5,125
    • +2.6%
    • 질리카
    • 8.76
    • +1.61%
    • 어거
    • 16,150
    • +3.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