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증시 키워드] OCI, 국내 사업 철수 발표에 '급등'…우리들휴브레인, 블록딜 소식에 나홀로 '하한가'

입력 2020-02-12 08:44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12일 국내 증시 키워드는 #OCI #LG화학 #삼성전자 #우리들휴브레인 #바른손 등이다.

OCI는 국내 폴리실리콘 사업에서 철수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가격이 급등했다. 전날 증시에서 OCI는 전 거래일 대비 11.88%(7000원) 오르며 6만59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OCI는 전날 기업설명회(IR)를 통해 국내 폴리실리콘 사업에서 철수하겠다고 밝혔다. 폴리실리콘은 태양광 사업의 토대가 되는 기초 소재로 OCI는 국내 1위이자 세계 2위의 폴리실리콘 생산업체다.

발표에 따르면 OCI는 이달 중순부터 폴리실리콘 군산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일부 생산라인은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설비로 바꿀 예정이다. 지난 한 해만 1807억 원의 영업손실을 내면서 더 이상 폴리실리콘 사업을 계속하기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다만 말레이시아 등 해외 폴리실리콘 사업은 유지한다.

증권가는 OCI의 이같은 결정에 긍정적인 입장이다. 한상원 대신증권 연구원은 “OCI의 군산 공장의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생산 중단 결정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한국의 원가가 상대적으로 높았던 점을 감안하면 적자 사업 철수에 따른 이익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테슬라 등 전기차 시장의 확대로 각광을 받고 있는 LG화학과 삼성SDI가 연일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LG화학은 6.85%(2만6500원) 오른 41만3500원을 기록했다.

장중 42만 원까지 치솟으며 신고가를 갈아치웠고 최근 7거래일 동안 한번도 주가가 빠지지 않았다. LG화학은 전지사업본부 분사설까지 돌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SDI 역시 전날 35만1000원까지 올라 나란히 신고가를 갈아치운 가운데 막판 매도세가 올리며 6.69%(2만1500원) 상승한 34만3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차익 실현 매물이 몰리며 2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던 삼성전자는 3거래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삼성전자는 전날 0.34%(200원) 오르며 5만99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개인과 외국인은 매도 우위를 기록했지만 기관이 1136억 원 순매수하며 주가를 끌어 올렸다.

우리들휴브레인은 전날 장 초반부터 하한가로 직행하며 홀로 하한가로 마감했다. 우리들휴브레인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주치의 배우자가 최대주주라는 이유로 문재인 대통령 총선 당시 문재인 관련주로도 분류됐다. 이후 민주당으로 복귀한 차기 총선 주자 이낙연 전 총리 관련주로 묶이고 있다.

하지만 테마에 의한 변동보다는 전날 블록딜이 이뤄졌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투자자 심리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장마감후 지난 해 4분기 양호한 실적을 발표한 만큼 오늘 증시에서 어떻게 움직일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영화 ‘기생충’의 미국 아케데미 시상식 4관왕 소식에 관련주들이 연일 급등세를 나타냈다.

전날 증시에서 바른손은 전 거래일보다 29.85%(785원) 상승한 3415원에 거래를 마치며 이틀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고 바른손이앤에이 또한 23.06%(550원) 치솟으며 이틀 연속 급등세다.

바른손이앤에이는 영화 기생충의 제작사며 바른손의 최대주주다. 앞서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개최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등을 받으며 4관왕에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53,000
    • +2.13%
    • 이더리움
    • 160,600
    • +0.31%
    • 리플
    • 210
    • -0.66%
    • 라이트코인
    • 47,280
    • -0.34%
    • 이오스
    • 2,697
    • -0.11%
    • 비트코인 캐시
    • 267,300
    • +1.17%
    • 스텔라루멘
    • 49.23
    • +1.23%
    • 트론
    • 14
    • +2.12%
    • 에이다
    • 36.28
    • +0.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1,300
    • +4.95%
    • 모네로
    • 57,950
    • +2.57%
    • 대시
    • 79,250
    • +0.63%
    • 이더리움 클래식
    • 5,995
    • -1.64%
    • 44.76
    • -1.45%
    • 제트캐시
    • 37,250
    • +1.44%
    • 비체인
    • 3.652
    • -0.19%
    • 웨이브
    • 1,007
    • +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8.5
    • -0.3%
    • 비트코인 골드
    • 8,665
    • -0.12%
    • 퀀텀
    • 1,458
    • -0.21%
    • 오미세고
    • 624.9
    • +2.11%
    • 체인링크
    • 2,612
    • +0.89%
    • 질리카
    • 4.669
    • +2.03%
    • 어거
    • 12,860
    • +6.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