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투데이 수습기자 모집] 숫자를 넘어 사람을 생각하는 14기를 찾습니다

입력 2020-02-12 11:00

14기 수습기자 모집…2월 16일(일) 접수 마감

▲자본시장 1부 이다원 기자.  (고이란 기자 photoeran@)
▲자본시장 1부 이다원 기자. (고이란 기자 photoeran@)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8월 어느 금요일 아침, 목덜미가 서늘해졌습니다. 9시 증시 개장과 동시에 코스피 지수가 주저앉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눈 한 번 깜빡하는 새에 시가총액 수조 원이 사라지고, 두 번 깜빡깜빡하는 새에 2000선도 무너졌습니다.

기자실에 긴장이 가득찬 만큼 전화 부스도 꽉 찼습니다. 전문가들, 즉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에게 시장 상황을 묻기 위해섭니다. 아무것도 몰랐던 저도 덩달아 한 자리를 비집고 들어갔습니다.

“시장이 왜 무너진 건가요? 앞으로 어떻게 될까요?”

대답하는 애널리스트의 목소리에도 당황함이 배어 나왔습니다. 그들 역시 눈 깜짝할 새 2000선을 내줄지는 몰랐을 겁니다.

서로 공허한 질답을 주고 받았습니다. 주식시장은, 코스피 지수는, 시가총액은. 꼬리를 문 질문에 답변은 공허했습니다. 한 리서치센터장은 “계속 이런 답만 내놓으니 답답하네요”라고 말하더군요.

문득 가장 중요한 질문이 남았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투자자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게 제일 중요하긴 한데요….”

오르고 내리는 숫자들, 돈만 가득한 줄 알았던 주식시장도 결국 ‘사람 사는 곳’임을 배웠습니다. 소수점 한자리에 수많은 사람이 울고 웃는 곳이 바로 주식시장이란 걸, 이투데이 자본시장1부에서 알았습니다. 물론 주식시장만 그런 건 아닐 테죠.

시장 흐름을 통해 사람을 함께 배워나갈 후배를 찾습니다. 숫자에, 세상에 기민하게 반응하면서도 그 너머의 사람들을 생각하는 방법을 나눌 14기 수습기자를 기다립니다.

공채 13기 이다원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00,000
    • +6.58%
    • 이더리움
    • 162,500
    • +3.7%
    • 리플
    • 210.8
    • +2.38%
    • 라이트코인
    • 47,620
    • +2.01%
    • 이오스
    • 2,733
    • +3.33%
    • 비트코인 캐시
    • 270,800
    • +4.48%
    • 스텔라루멘
    • 49.5
    • +3.49%
    • 트론
    • 14.17
    • +5.43%
    • 에이다
    • 36.77
    • +4.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200
    • +9.49%
    • 모네로
    • 57,550
    • +3.88%
    • 대시
    • 80,150
    • +4.91%
    • 이더리움 클래식
    • 6,070
    • +0.41%
    • 45.58
    • +1.06%
    • 제트캐시
    • 37,570
    • +4.97%
    • 비체인
    • 3.62
    • +3.72%
    • 웨이브
    • 1,020
    • +5.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2.3
    • +4.11%
    • 비트코인 골드
    • 8,870
    • +6.61%
    • 퀀텀
    • 1,482
    • +1.44%
    • 오미세고
    • 631
    • +6.75%
    • 체인링크
    • 2,621
    • +3.6%
    • 질리카
    • 4.677
    • +4.58%
    • 어거
    • 12,400
    • +2.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