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황교안 “영수회담, 경제ㆍ민생부터 논해야”

입력 2020-01-23 10:5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1대1 영수회담을 제의한 것과 관련해 "당연히 경제ㆍ민생부터 논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저의 영수회담 개최 제안에 대해 구체적 내용을 청와대가 물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황 대표의 영수회담 제의에 "구체적으로 그런 안을 제시해 오면 내용을 검토한 뒤 야당과 협의해 보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황 대표는 "부동산, 일자리, 자영업자 등 국민의 먹고사는 민생 문제, 그리고 경제 위기 대처, 미래 먹거리, 재정 건전성 등 나라 경제에 대한 의제들에 대해 먼저 논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답을 기다린다"고 했다.

그는 "2019년 한해 경제 성적표를 보니 이제는 이견의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며 "문재인 정권 경제정책은 실패를 넘어서 완패했다. 소득, 성장, 분배, 고용 모두 KO패 당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작년 실질 국민총소득이 전년 대비 0.4% 감소했다. 한마디로 국민이 가난해졌다는 얘기이다. 20년 만의 쇼크"라며 "오직 문재인 정권의 리스크가 가져온 결과이다. 세계 금융위기보다 무서운 게 문재인 정권의 사회주의 경제 실험"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작년 경제성장률이 2%로 집계된 데 대해서도 "혈세를 앞뒤 안 가리고 쏟아부어 억지로 만들고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모습이 참 한심하다"며 "정부 국무회의가 남북 올림픽 개최나 서둘러 의결할 만큼 한가한지 묻고 싶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검찰 인사 등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권의 검찰 장악은 식물검찰 만들기 수준"이라며 "이제 와서는 검찰총장의 특별수사팀 구성권까지 박탈하겠다고 한다. 국민의 검찰을 친문 세력 앞에 무릎 꿇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똑똑이 깨우쳐줘야 한다. 법과 정의를 보여줘야 한다. 특검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 올 수 있다"며 "그러기에 4·15 총선 승리가 절실하다. 총선 심판으로 국민의 여망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51,000
    • -0.27%
    • 이더리움
    • 319,900
    • -0.09%
    • 리플
    • 327.5
    • -1.65%
    • 라이트코인
    • 91,150
    • -1.78%
    • 이오스
    • 5,005
    • -1.38%
    • 비트코인 캐시
    • 463,800
    • -0.02%
    • 스텔라루멘
    • 84.27
    • -1.38%
    • 트론
    • 24.44
    • -0.81%
    • 에이다
    • 71.2
    • -0.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3,600
    • -0.23%
    • 모네로
    • 98,000
    • +0.62%
    • 대시
    • 123,900
    • -2.75%
    • 이더리움 클래식
    • 11,170
    • -4.28%
    • 71.1
    • -2.34%
    • 제트캐시
    • 73,450
    • -0.61%
    • 비체인
    • 8.25
    • +2.51%
    • 웨이브
    • 1,699
    • +0.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1
    • -3.82%
    • 비트코인 골드
    • 12,140
    • -2.02%
    • 퀀텀
    • 2,863
    • -1.65%
    • 오미세고
    • 1,301
    • -2.91%
    • 체인링크
    • 4,932
    • -3.58%
    • 질리카
    • 8.81
    • -0.37%
    • 어거
    • 16,000
    • -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