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문4구역, 3720가구 규모 아파트 건립…“재정비촉진계획 수정가결, 사업 추진 탄력”

입력 2020-01-22 09:00 수정 2020-01-22 13:43

이문ㆍ휘경지구, 상업지역 주거 용적률 400%이하→600%이하…준주거지역 용적률 400%이하→500%이하로 변경

▲이문4구역 위치도 (사진 = 서울시)
▲이문4구역 위치도 (사진 = 서울시)

서울 동대문구 이문4구역 일대에 3720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21일 제1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개최하고 이문4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에 대해 수정 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문4구역은 동대문구 이문동 86-1번지 일대로 외대앞역과 중랑천 옆 한천로에 접해있는 곳으로 2008년 촉진구역으로 지정됐다. 2017년 조합설립 후 이번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촉진구역 및 촉진계획을 변경했다.

촉진구역은 15만1388㎡에서 14만9690㎡로 축소하고 촉진계획은 상한용적률 317%이하, 최고 40층 이하로 변경 결정했다. 임대주택 937가구를 포함한 총 3720가구 규모로 건립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문4구역은 재정비촉진지구 지정 후 조합설립까지 어려움을 겪었으나, 재정비촉진계획이 이번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수정가결로 통과함에 따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서울시 도시재정비위원회는 이문ㆍ휘경 재정비촉진지구 내 이문, 회기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

이번 촉진계획 변경은 서울시 도시계획조례 개정 사항을 반영한 것으로 상업지역과 준주거지역에서 임대주택 추가 확보 시 용적률을 한시적(3년)으로 완화하는 것이다.

상업지역 주거 용적률 400%이하에서 600% 이하로 준주거지역 용적률 400%이하에서 500%이하로 변경됐다.

서울시는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으로 결정된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으로 주거용적률이 완화됨에 따라 이문ㆍ휘경 재정비촉진지구 내 추가적인 임대 주택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828,000
    • +4.36%
    • 이더리움
    • 327,800
    • +5.5%
    • 리플
    • 346.3
    • +4.15%
    • 라이트코인
    • 89,500
    • +5.17%
    • 이오스
    • 5,335
    • +6.27%
    • 비트코인 캐시
    • 486,600
    • +2.88%
    • 스텔라루멘
    • 88.23
    • +5.41%
    • 트론
    • 26.16
    • +3.52%
    • 에이다
    • 72.48
    • +4.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1,500
    • +0.86%
    • 모네로
    • 101,500
    • +5.73%
    • 대시
    • 134,000
    • +0.75%
    • 이더리움 클래식
    • 11,360
    • +1.79%
    • 76.68
    • +6.22%
    • 제트캐시
    • 76,000
    • +2.43%
    • 비체인
    • 8.287
    • +5.85%
    • 웨이브
    • 1,703
    • +11.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6
    • +4.96%
    • 비트코인 골드
    • 13,050
    • +2.11%
    • 퀀텀
    • 3,060
    • +4.94%
    • 오미세고
    • 1,393
    • +1.53%
    • 체인링크
    • 5,260
    • +5.66%
    • 질리카
    • 9.074
    • +4.78%
    • 어거
    • 16,650
    • +2.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