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다주택자, 강남아파트 6월까지 팔면 ‘세금 혜택’ 수 억원

입력 2020-01-20 09:01 수정 2020-01-20 15:01

서울 강남 등에 집을 10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의 경우, 6월 말까지 집을 팔 경우 세금을 최대 절반으로 줄여 수억 원의 실질적 이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정부가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을 통해 조정대상지역(집값 상승률이 높아 정부가 관리하는 지역) 내 10년 이상 장기보유주택을 대상으로 일반 양도소득세 적용, 장기보유 특별공제 등의 혜택을 올해 상반기까지 약속했기 때문이다.

20일 세무업에 따르면 다주택자가 20여 년 전 10억 원에 산 강남 아파트를 6월 말까지 38억 원에 팔 경우 부과되는 세액(양도소득세+종합부동산세)은 8억 원대에 이른다. 이는 7월 이후 매각할 때 내야 하는 17억 원대보다 무려 9억 원이나 적은 금액이다.

일례로 서울 강남에 거주하고 있는 A 씨는 1996년에 산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2013년에 취득한 서울 용산 주택, 2017년에 산 분당 판교 주택 등 현재 조정대상지역에 모두 3채를 보유하고 있다.

만일 A 씨가 1996년 취득 반포 래미안퍼스티지 아파트를 올해 6월 말까지 양도가 38억 원에 매각할 경우, 양도소득세는 약 7억8200만 원으로 예상된다.

취득가(필요경비 등 포함 1억1532만 원)를 뺀 양도차익이 27억8468만 원인데, 여기에 장기보유특별공제(최대 30% 적용대상·8억3540만4000원) 등을 제외한 과세표준(실제 세율이 적용되는 기준 금액·19억4927만6000원)에 양도소득세율 42%를 적용한 결과다.

뿐만 아니다. 여기에 종부세(5680만 원)를 더하면 이 아파트 때문에 내야 하는 세금 총액은 8억3904만4690원이다. 하지만 7월 이후에는 상황이 크게 달라진다.

우선 최대 30%에 이르는 장기보유특별공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양도소득세율의 경우도 6월 말까지는 조정대상지역임에도 한시적으로 일반 양도소득세율(42%)이 적용됐지만, 7월 이후에는 중과세율(62%=42+20%)로 돌아간다.

이에 따라 7월 이후 같은 양도가로 집을 팔더라도 거의 두 배인 16억8955만1600원의 양도소득세를 내야 한다. 종부세(5680만 원)까지 포함한 총세액은 17억4635만370원이다.

결과적으로 6월 30일과 7월 1일 불과 하루 차이라도 양도소득세 차이가 무려 9억730만5680원에 이르는 셈이다.

더구나 좀 더 서둘러 5월 말까지 반포 아파트를 팔면 종합부동산세도 4400만 원 이상 줄일 수 있다.

종합부동산세는 해마다 6월 1일 기준으로 부과되기 때문에, 그 전에 반포아파트를 매도하면 A 씨의 올해 귀속분 예상 종합부동산세는 약 1200만 원이다. 하지만 그대로 보유한다면 종합부동산세는 5680만 원으로 늘어나는 셈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95,000
    • -0.11%
    • 이더리움
    • 310,500
    • -1.52%
    • 리플
    • 327.1
    • -0.15%
    • 라이트코인
    • 89,000
    • +1.77%
    • 이오스
    • 4,852
    • +0.17%
    • 비트코인 캐시
    • 444,800
    • -1.13%
    • 스텔라루멘
    • 83.3
    • -1.21%
    • 트론
    • 23.85
    • -1.16%
    • 에이다
    • 69.08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2,800
    • -3.31%
    • 모네로
    • 94,100
    • -1.26%
    • 대시
    • 123,400
    • -3.74%
    • 이더리움 클래식
    • 11,280
    • +0.27%
    • 70.5
    • -2.35%
    • 제트캐시
    • 72,100
    • -2.17%
    • 비체인
    • 7.858
    • -0.2%
    • 웨이브
    • 1,675
    • -3.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5
    • +4.34%
    • 비트코인 골드
    • 12,090
    • -2.11%
    • 퀀텀
    • 2,831
    • -1.5%
    • 오미세고
    • 1,307
    • +0.54%
    • 체인링크
    • 4,841
    • -5.63%
    • 질리카
    • 8.73
    • +1.12%
    • 어거
    • 15,600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