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인도네시아 억류 'DL 릴리호' 100일 만에 풀려나

입력 2020-01-17 21:43

'CH 벨라호' 여전히 인도네시아 해군에 억류 중

▲17일 억류에서 풀려난 'DL릴리호'의 선원들.  (연합뉴스)
▲17일 억류에서 풀려난 'DL릴리호'의 선원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영해 침해 혐의로 억류된 선박 'DL 릴리호'가 100일 만인 17일 오후 풀려났다. 이 선박은 파나마 국적의 액화석유가스(LPG) 수송선이지만, 선장과 선원 9명이 한국인이다.

DL 릴리호의 선사 측과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선장이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여권 등 관련 서류를 돌려받고, 출항을 허가받았다"며 "오늘 오후 3시 40분께(현지시간) 싱가포르항을 향해 출발했다"고 밝혔다.

DL 릴리호는 지난해 10월 9일 인도네시아 빈탄섬 북동쪽 영해에 닻을 내렸다는 이유로 인도네시아 해군에 나포됐다.

이후 선원들은 인도네시아 당국에 여권을 압수당하고 빈탄섬과 바탐섬 사이 인도네시아 해군기지 앞바다에 정박한 채 생활했다.

DL 릴리호 선사 엔디에스엠은 "인도네시아 사법 절차에 따라 최근 인도네시아 검찰로부터 (DL 릴리호가) 인도네시아 해역에서 상행위 등 불법사항을 행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확인돼 '혐의없음'으로 최종 판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현지시간 기준으로 이날 오후 2시 30분 억류가 공식 해제됐다.

앞서 엔디에스엠 측은 억류 초기부터 한국 외교부와 해양수산부에 "정부가 관여하면 더 복잡해질 수 있으니 자체적으로 해결하겠다"고 요청했다.

하지만 억류 기간이 석 달을 넘기자 선원들이 "선사가 정보 공유를 하지 않고, 음식 공급도 원활하지 않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권순웅 선장은 억류 해제 후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그동안 선내 분위기가 쳐지지 않도록 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DL 릴리호가 18일 오전 싱가포르에 입항하면 이번 사건에 대한 경위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한국 국적의 벌크화물선 'CH 벨라호'는 여전히 억류돼 있다. CH 벨라호는 이달 11일 DL 릴리호가 닻을 내렸던 지점과 가까운 곳에 닻을 내렸다가 영해 침범 혐의로 적발돼 해군기지 앞바다로 끌려갔다.

이 선박에는 한국인 선장과 선원 4명, 인도네시아 선원 19명 등 총 23명이 탑승해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보르네오섬 인근 남중국해 나투나 제도 주변 해역을 두고 중국과 분쟁 중이다. 이달 8일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직접 나투나 제도를 방문하는 등 배타적경제수역(EZZ)을 지키는데 관심을 집중한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41,000
    • -0.34%
    • 이더리움
    • 313,000
    • +6.28%
    • 리플
    • 337.5
    • +2.18%
    • 라이트코인
    • 85,400
    • +2.15%
    • 이오스
    • 5,210
    • +4.81%
    • 비트코인 캐시
    • 474,000
    • +4.13%
    • 스텔라루멘
    • 85.22
    • +2.81%
    • 트론
    • 24.99
    • -0.04%
    • 에이다
    • 70.28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4,400
    • +14.57%
    • 모네로
    • 98,450
    • -0.66%
    • 대시
    • 131,400
    • +4.87%
    • 이더리움 클래식
    • 11,110
    • +4.12%
    • 72.9
    • -1.39%
    • 제트캐시
    • 73,000
    • +6.49%
    • 비체인
    • 7.934
    • -1.75%
    • 웨이브
    • 1,656
    • +7.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5
    • +5.97%
    • 비트코인 골드
    • 12,800
    • +5%
    • 퀀텀
    • 2,935
    • +3.02%
    • 오미세고
    • 1,346
    • +1.28%
    • 체인링크
    • 5,195
    • +4.95%
    • 질리카
    • 8.82
    • +1.44%
    • 어거
    • 16,110
    • +3.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