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석의 원견명찰(遠見明察)] 사라진 언어, 경쟁력

입력 2020-01-17 05:00

현대일렉트릭 사장

2020년 새해가 밝았다. 새해를 맞이하는 사회적인 분위기가 예전 같지는 않으나 새해 첫날에 떠오르는 아침 해는 다른 날 아침 해와는 달리 보이는 것은 분명하다. 우리는 각자의 꿈을 다시 한번 되새기며 새로운 1년을 다짐한다. 사회적으로는 남북문제의 평화적인 해법, 경제 활성화, 사회적 갈등의 원만한 타협 등을 기도해 본다. 특히, 민주주의 꽃인 선거를 통하여 서로 다른 의견이 용광로의 쇳물처럼 녹아 새 시대의 희망으로 뭉쳐지기를 기대한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영화 ‘천문(天問):하늘에 묻다’를 보았다. 세종대왕과 장영실의 꿈과 같이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우리만의 언어를 만들고 우리만의 기술로 하늘을 보고 우리에게 맞는 시간을 갖고자 하는 열정을 보았다. 치열하게 토론하고 고민하는 국가 지도자들의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큰 나라에 둘러싸인 나라의 지도자가 어떻게 많은 것을 참는지도 아픈 마음으로 같이했다. 그리고 새삼 절감하게 됐다. 뜨거운 가슴만으로 이룰 수 있는 일은 너무 적고, 더 큰 성취를 위해서는 참고 기다리는 인내가 필요함을.

우리가 선택한 시장경제 체제는 경쟁을 기본 원칙으로 삼고 있다. 개인의 욕망이 치열하게 부딪히는 시장에서는 경쟁에서 이긴 자만이 살아남는다. 개인은 타고난 재능과 성실히 일하는 노력 그리고 인간관계를 통해 평가받는다. 기업은 경영자의 리더십, 기업이 보유한 기술적·영업적 능력, 조직원의 단합 등이 필요하다. 개인은 개인대로 기업은 기업대로 시장 안에서 치열하게 경쟁한다. 적당히 타협하고 승부를 미루는 순간 사회의 발전은 멈추고 만다. 더불어 잘 살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승패를 갈라야만 한다.

정부는 국가 안에서 경쟁에서 패한 국민을 보듬어 안는다. 재기의 기회를 주기도 하고 복지의 혜택을 주기도 한다. 어떤 경우에는 게임의 룰을 바꾸기도 한다. 그러나 국가의 품이 넓지 않으면 그마저도 할 수 없다. 국민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해야 하고, 경쟁의 승자가 주변을 위하여 기꺼이 자기가 가진 것의 일부를 국가에 납부해야 한다.

성장하지 않는 경제는 분배도 할 수 없기에 성장과 분배는 동전의 양면이다. 역사에 남는 좋은 정부는 성장과 분배가 균형을 잃지 않은 정부이다.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국민 모두를 포용하는 마음가짐이 있어야 균형 있는 정부가 될 수 있다.

시야를 국제사회로 돌려 보면 상황은 달라진다. 국제사회는 국가와 국가의 힘이 부딪히는 곳이다. 경쟁력이 없는 국가는 국제사회에서 누구도 거두어 주지 않는다. 국가와 국가는 치열하게 부딪히고 패배는 용납되지 않는다. 어떠한 국제 규범도 자국의 이익보다 우선할 수 없다. 19세기 근대화에 실패한 대한민국은 100년의 고통스러운 시간을 지내왔고, 한강의 기적을 이루어내고 비로소 국가로서의 대접을 받게 되었다. 그 과정은 힘들고 고통스러운 노력의 시간을 거쳐야만 했다. 밥은 굶어도 자식을 학교에 보내는 교육열, 어깨너머로 배운 기술을 국산화하는 집념, 거북선 그림 하나로 선박 건조를 수주하는 도전이 있었기에 오늘의 한국 경제가 가능했다. 그리고 그 밑바닥에는 치열한 경쟁만이 살길이라는 본능적 의지가 자리 잡고 있었다.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회에서 ‘경쟁력’이라는 언어가 사라졌다. 금기의 언어라고 말하는 것은 지나칠 수 있으나 굳이 사용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는 것은 사실로 보인다. 세계적인 언어철학자 비트겐슈타인은 “언어는 보여줄 수 있는 세계를 정확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이는 곧 언어를 통해 알 수 없는 세계는 볼 수 없는 세계라는 의미가 될 수 있다. 경쟁력이 사라진 언어가 된 이유는 남보다 더 잘하는 것보다는 더불어 잘 사는 것이 더 높은 가치로 평가받기 때문이다. 경쟁력이 사라진 언어가 된 나라는 역사의 승자가 될 수 없다. 냉정하고 겸손하게 우리를 돌아볼 때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549,000
    • -1.76%
    • 이더리움
    • 280,000
    • +0.32%
    • 리플
    • 289.8
    • -0.72%
    • 라이트코인
    • 73,450
    • -2.72%
    • 이오스
    • 4,394
    • +0.25%
    • 비트코인 캐시
    • 384,800
    • -2.26%
    • 스텔라루멘
    • 71.87
    • -2.35%
    • 트론
    • 20.81
    • +0.39%
    • 에이다
    • 59.72
    • -2.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6,200
    • -4.18%
    • 모네로
    • 82,500
    • -4.46%
    • 대시
    • 108,200
    • -1.01%
    • 이더리움 클래식
    • 9,165
    • -2.24%
    • 60.85
    • -2.03%
    • 제트캐시
    • 62,950
    • -1.72%
    • 비체인
    • 7.009
    • -0.72%
    • 웨이브
    • 1,409
    • -3.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6
    • -2.97%
    • 비트코인 골드
    • 10,110
    • +0.5%
    • 퀀텀
    • 2,554
    • -0.7%
    • 오미세고
    • 1,038
    • -5.38%
    • 체인링크
    • 5,190
    • +6.24%
    • 질리카
    • 7.299
    • -1.38%
    • 어거
    • 13,890
    • -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