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레트로열풍에…종로 돈의동 고기골목 유동인구 '쑥'

입력 2020-01-16 10:28

하루 유동인구20만명… 2030세대가 37% 차지

▲서울 중로구 돈의동 고기골목 전경. (사진 제공=상가정보연구소)
▲서울 중로구 돈의동 고기골목 전경. (사진 제공=상가정보연구소)

서울 종로3가 돈의동 고기골목 상권의 유동인구가 최근 레트로(복고) 열풍과 방송에 힘입어 크게 늘고 있다. 과거 중장년층만 주로 방문하던 이 상권에 젊은층의 유입이 증가하면서 2030세대 비중이 무려 37%를 차지하고 있다.

16일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1월 기준 서울 종로구 돈의동 고기골목 상권(반경 400m)의 일평균 유동인구는 19만9222명으로 조사됐다. 월평균(30일 기준)으로는 약 600만 명으로 추산된다.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연령대는 60대 이상으로 전체 유동인구의 23.9%를 차지했다. 20, 30대의 젊은층 유동인구는 각각 18.7%, 18.2%로 총 36.9%에 달했다.

월평균 추정 매출은 같은 기간 4977만 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상권이 속한 종로구 전체 고깃집 월평균 매출(4392만 원)보다 585만 원 높다.

연령대별 월평균 추정 매출 비율은 △60대 이상(27.2%) △50대(17.6%) △40대(18.7%) △30대(23.2%) △20대(13.3%)로 조사됐다. 추정 매출이 가장 많은 날은 목요일(19.7%)로 분석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돈의동 고기골목은 2013년 인사동에서 종로3가 쪽으로 넘어오는 횡단보도가 들어서면서 접근성이 좋아졌고, 최근 방송에 소개되면서 젊은층과 외국인 방문자가 늘었다"며 "익선동 카페거리와도 가까운데다 복고 열풍에 노포들의 인기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829,000
    • +4.04%
    • 이더리움
    • 328,000
    • +4.93%
    • 리플
    • 346
    • +3.69%
    • 라이트코인
    • 89,500
    • +4.31%
    • 이오스
    • 5,325
    • +5.45%
    • 비트코인 캐시
    • 487,000
    • +2.14%
    • 스텔라루멘
    • 88.24
    • +4.87%
    • 트론
    • 26.15
    • +3.36%
    • 에이다
    • 72.89
    • +3.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2,900
    • +0.25%
    • 모네로
    • 100,600
    • +5.01%
    • 대시
    • 134,000
    • +0.6%
    • 이더리움 클래식
    • 11,400
    • +1.15%
    • 76.68
    • +6.8%
    • 제트캐시
    • 75,800
    • +2.16%
    • 비체인
    • 8.277
    • +5.33%
    • 웨이브
    • 1,712
    • +10.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7
    • +4.64%
    • 비트코인 골드
    • 13,050
    • +1.64%
    • 퀀텀
    • 3,065
    • +4.89%
    • 오미세고
    • 1,399
    • +1.89%
    • 체인링크
    • 5,265
    • +5.41%
    • 질리카
    • 9.074
    • +5.02%
    • 어거
    • 16,610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