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희상 “‘미스터 스마일’의 진면목”… 정세균 “협치 없인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어”

입력 2020-01-15 18:26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정세균 국무총리가 취임 다음날인 15일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여야 지도부를 만났다. 정세균 총리는 “국민을 잘 섬긴다는 목표는 국회나 행정부나 똑같다”며 협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만남은 황 대표의 지방 일정으로 무산됐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국무회의를 주재한 뒤 국회를 찾아 문 의장을 만났다. 문희상 의장은 정 총리에게 “미스터 스마일의 진면목이 드러날 때가 됐다”며 덕담을 건넸다. 정 총리는 “의장님이 결심을 하셔서 빨리 일을 시작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셔서 감사한다”고 화답했다.

정 총리는 국회와 행정부 간 협치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정 총리는 “협치라는 말을 많이 했는데, 사실은 그게 잘 이뤄진 적은 별로 없다”며 “협치를 하지 않고는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는 상황인 탓에 쉬운 과제는 아니지만 다시 한번 도전해야 하는 과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을 잘 섬긴다고 하는 목표는 국회나 행정부나 다 똑같다”며 “목표가 같은데 힘을 합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어 새로운 전형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여야 지도부 중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가장 먼저 예방했다.

정 총리는 “새로 구성되는 국회에서 협치하지 않으면 이 나라가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다”며 “ 국민만 바라보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힘을 모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손 대표는 “지금같이 행정부와 국회가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의회를 잘 아는 분이 행정 책임자로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아울러 “경제의 중요성을 생각해 대통령이 정 총리를 임명했는데, 첫 일성인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겠다’는 아주 중요한 말이다. 기업 활성화로 기업의 투자를 통해 일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는 정부를 만들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이어 정 총리는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을 찾아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를 만났다.

정 총리는 이 대표에게 “정부 입장에서 신속하게 처리돼야 할 법들이 2월과 4월, 5월에 (국회에서) 잘 처리돼 올해는 국민께서 덜 걱정하고 국정을 원만하게 할 수 있도록 잘 도와달라”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잘 준비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이고, 국회에서의 법·제도 정비가 꼭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복잡한 사안이 많고 하나하나 잘 관리하며 끌어가야 해 어려울 텐데, 당·정·청 간 긴밀하게 소통해가면서 잘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친정을 잊지 말고, 친정에서도 많이 도울 테니 많은 도움 주시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 원내대표도 정 총리에게 “책임총리로서 협치의 총리, 통합의 총리로서 많은 성과를 내달라”고 했다. 이밖에 정 총리는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만나 취임 인사를 나눴다.

한편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지도부와의 만남은 무산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99,000
    • -0.2%
    • 이더리움
    • 184,800
    • -1.7%
    • 리플
    • 254.3
    • -2.23%
    • 라이트코인
    • 61,600
    • -1.68%
    • 이오스
    • 4,120
    • +0.15%
    • 비트코인 캐시
    • 358,300
    • -4.56%
    • 스텔라루멘
    • 65.3
    • -2.91%
    • 트론
    • 18.79
    • -0.48%
    • 에이다
    • 50.99
    • +2.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97,000
    • -1.16%
    • 모네로
    • 70,500
    • -2.49%
    • 대시
    • 114,700
    • -1.97%
    • 이더리움 클래식
    • 9,655
    • -1.43%
    • 45.07
    • -0.16%
    • 제트캐시
    • 56,000
    • -1.23%
    • 비체인
    • 6.442
    • -0.66%
    • 웨이브
    • 985
    • -1.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3.8
    • -2.7%
    • 비트코인 골드
    • 11,380
    • +0.89%
    • 퀀텀
    • 2,173
    • -0.14%
    • 오미세고
    • 886.7
    • +0.59%
    • 체인링크
    • 2,865
    • +0.77%
    • 질리카
    • 5.693
    • -1.57%
    • 어거
    • 17,310
    • +1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