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지코 '아무노래'와 '바이럴마케팅' 사이…입소문은 어떻게 이뤄지나

입력 2020-01-15 14:20

효리 인스타그램 효과, 지코 '아무노래' 입소문 됐다

(출처=멜론 홈페이지 캡처)
(출처=멜론 홈페이지 캡처)

지코 신곡 '아무노래'가 이효리 효과를 톡톡히 보게 된 모양새다. 인스타그램을 통한 이효리의 영상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자연스레 해당 곡 홍보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 13일 가수 지코는 싱글 '아무노래'를 발표했다. 그리고 바로 다음날인 14일 핑클 출신 효리가 SNS를 통해 직접 춘 해당 곡 안무(?) 영상을 게재했다. 이와 맞물려 지코 '아무노래'는 음원차트 1위를 휩쓸며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효리의 인스타그램 포스팅이 지코의 '아무노래' 인기에 적지 않은 역할을 한 정황은 데이터에서도 나타난다. 음원사이트 멜론 실시간 점유율 그래프에 따르면 지코 '아무노래'는 출시 다음날인 14일 오후 6~7시 사이에 점유율이 급증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후 이날 밤 11~12시와 다음날 아침 8시~10시 정점을 찍었다.

시간적으로만 보면 14일 오후 이효리의 인스타그램 포스팅은 점유율 급증 시점과 맞물린다. 의도와 무관하게 이효리라는 스타의 파급력이 도움을 준 셈이다. 이른바 '바이럴마케팅'이란 이름으로 SNS 상 특정 음원에 대한 커버 영상이 유행이 된 상황에서, 이효리가 결과적으로 해당 곡의 더할나위 없는 홍보대사 역할을 한 셈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581,000
    • +2.52%
    • 이더리움
    • 200,000
    • +1.78%
    • 리플
    • 271
    • +1.96%
    • 라이트코인
    • 68,800
    • +0.66%
    • 이오스
    • 4,560
    • -0.61%
    • 비트코인 캐시
    • 436,200
    • +4.96%
    • 스텔라루멘
    • 69.59
    • +1.9%
    • 트론
    • 21.36
    • +8.7%
    • 에이다
    • 63.16
    • +15.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4,500
    • -2.71%
    • 모네로
    • 76,700
    • +2.2%
    • 대시
    • 133,200
    • +2.46%
    • 이더리움 클래식
    • 13,340
    • +10.61%
    • 47.18
    • +0.38%
    • 제트캐시
    • 66,500
    • +5.72%
    • 비체인
    • 6.603
    • -0.51%
    • 웨이브
    • 1,008
    • +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4
    • +0.08%
    • 비트코인 골드
    • 13,280
    • -1.12%
    • 퀀텀
    • 2,332
    • +0.95%
    • 오미세고
    • 937.5
    • +1.25%
    • 체인링크
    • 3,149
    • +6.03%
    • 질리카
    • 5.94
    • +2.41%
    • 어거
    • 16,530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