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혁신’ 외친 허태수 GS 회장…“오픈 이노베이션, 지속가능성 높여”

입력 2020-01-14 10:00 수정 2020-01-14 10:00

美 스탠포드대학과 혁신 트렌드 공유…오픈이노베이션 문화 확산

허태수<사진> GS 회장이 취임 후 첫 경영 화두로 ‘혁신’을 제시했다. 외부와 협업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문화를 확산하고 선진 기업의 혁신 방법론을 받아들여 GS의 혁신을 가속할 방침이다.

혁신을 가속하려는 첫 단계로 허 회장은 미국 스탠포드 대학교와의 교류를 선택, 문화와 산업의 변화를 이끌고 있는 선진 기업의 혁신 트렌드를 공유하고 오픈 이노베이션 문화 확산에 주도적으로 나선다.

허 회장은 13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 (D.camp)에서 열린 ‘스탠포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에 직접 참석해 GS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등 100여 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혁신 마인드를 고취시키는 등 ‘혁신’을 첫 경영 화두로 제시했다.

‘스탠포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은 미국 스탠포드 대학교의 ‘스탠포드 이노베이션 & 디자인 연구센터’가 주최한 행사다.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한 선진 기업들이 도입하고 실행하는 문제 해결 혁신 방법론 중 하나로 알려진 디자인 씽킹을 기업과 학계에 소개하고, 디자인 씽킹을 통해 해결된 혁신적 활동 사례 및 문화와 산업의 변화를 이끌어 낸 다양한 연구 결과물을 공유하는 자리다.

허 회장은 스탠포드대 디자인 센터장이자 40여 년간 기계공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래리 라이퍼 교수 등과 환담하는 자리에서 “스타트업을 포함한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의 협력관계를 구축해 건강한 영향력을 주고 받는 것이 기업과 사회에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라며 “외부와 협업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실리콘 밸리에 있는 선진 기업들이 도입해 검증받은 혁신 방법론을 각 계열사에 적극 전파해 혁신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허 회장이 직접 임직원을 대상으로 혁신 문화의 확산을 강조하는 기회를 마련한 것은 ‘혁신 전도사’로서 변화의 신호탄을 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녹록지 않은 경영 환경에서 혁신을 통해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 글로벌 경쟁에서 도태될 수 있다는 위기감 속에 허 회장이 디지털 가속화를 통한 강한 혁신을 한시도 미룰 수 없다는 과감한 판단을 내린 것이다.

실제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GS에너지, GS칼텍스, GS리테일, GS홈쇼핑 등 계열사 임직원들이 혁신 의식의 저변 확대는 물론 각 계열사의 사업 분야와 관련된 인적 네트워크 및 지식 교류를 활발히 진행했다. 국내외 학계와 스타트업도 함께 혁신 방법을 토론하고 논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허 회장이 강조한 오픈 이노베이션의 장이 됐다.

GS는 향후 스탠포드 대학교와의 교류 지속을 통해, 각 계열사의 비즈니스 영역에서 진행되는 연구를 활발히 협업하고 그 결과를 공유하는 등 혁신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인다는 목표다.

이와 더불어 GS가 지난해부터 미국 실리콘밸리에 추진 중인 벤처 투자법인 설립이 올 상반기 안에 완료되면 향후 혁신 문화 정착 및 신성장 동력 발굴 등 미래 전략을 펼치는 교두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560,000
    • -0.14%
    • 이더리움
    • 276,900
    • +1.54%
    • 리플
    • 288.5
    • +1.26%
    • 라이트코인
    • 73,350
    • +0%
    • 이오스
    • 4,353
    • +1.59%
    • 비트코인 캐시
    • 384,400
    • +0.81%
    • 스텔라루멘
    • 71.46
    • +0.27%
    • 트론
    • 20.7
    • +2.48%
    • 에이다
    • 59.41
    • -0.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5,200
    • -1.6%
    • 모네로
    • 83,350
    • +0.24%
    • 대시
    • 108,100
    • +1.12%
    • 이더리움 클래식
    • 9,125
    • +0.44%
    • 60.66
    • +1.98%
    • 제트캐시
    • 61,950
    • +1.06%
    • 비체인
    • 7.002
    • +4.1%
    • 웨이브
    • 1,411
    • +0.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1.45%
    • 비트코인 골드
    • 10,250
    • +0.79%
    • 퀀텀
    • 2,516
    • +1%
    • 오미세고
    • 1,051
    • -0.85%
    • 체인링크
    • 5,185
    • +8.04%
    • 질리카
    • 7.279
    • -0.27%
    • 어거
    • 13,760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