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개포동은 ‘12.16 대책’ 무풍지대?… 아파트 매매 신고가 '행진'

입력 2020-01-09 07:10

신축 단지 잇단 입주로 신흥 부촌 기대감 '쑥'… 청약경쟁률 치솟아

“개포동 말고는 강남에서 새 아파트 단지가 이렇게 대규모로 들어서는 곳은 앞으로 20년간 없어요.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세졌지만 개포동 아파트값은 오를 수밖에 없습니다.” (서울 강남구 개포동 J공인 관계자)

세금ㆍ대출ㆍ청약 규제를 총망라한 12ㆍ16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개포동 아파트값은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신고가 거래 사례도 적지 않다. 12ㆍ16 대책으로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권 주택시장이 거래 침체의 늪에 빠진 상황과는 딴판이다.

개포동 신규 아파트 분양시장도 열기를 내뿜고 있다. 최근 분양한 단지는 최고 청약경쟁률이 280대 1를 훌쩍 넘어섰다. 강남에서는 찾기 힘든 대규모 새 아파트 단지가 속속 들어서면서 개포동이 강남의 신흥 강자로 떠오른 모습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입주한 개포동 ‘래미안 블레스티지’(옛 개포주공4단지) 전용면적 126㎡는 지난달 23일 33억5000만 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다시 썼다. 직전 매매가((지난해 6월 거래가)는 25억2000만 원으로, 시세 15억 원 이상 초고가 아파트에 주택담보대출을 금지하는 12ㆍ16 대책 이후에도 상승세를 멈추지 않다.

같은 아파트 전용 84㎡도 지난달 26억2000만 원에 팔렸다. 이 면적형은 지난해 11월까지만 해도 24억3000만 원에 거래됐다.

신축 아파트뿐만이 아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 등 강남 재건축 단지들의 호가가 2억~3억 원씩 떨어질 때도 개포주공1단지 전용 50㎡는 지난달 29일 25억5000만 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개포동 H공인 관계자는 “예전에는 개포동이 강남권에서 비선호 지역이었지만 지금은 천지가 개벽할 정도로 바뀌었다”며 “강남에서 이만한 신축 아파트 단지를 찾기 어렵기 때문에 규제 이후에도 매수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분양한 '개포 프레지던스 자이'(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아파트) 견본주택을 찾은 청약 수요자들이 단지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이 아파트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5대 1, 최고 283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GS건설 제공)
▲올해 초 분양한 '개포 프레지던스 자이'(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아파트) 견본주택을 찾은 청약 수요자들이 단지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이 아파트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5대 1, 최고 283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GS건설 제공)

분양 단지도 인기다. 3일 분양한 개포동 ‘프레지던스 자이’(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아파트)는 1순위 청약에서 최고 283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평균 경쟁률은 65대 1을 기록했다. 232가구 모집에 1만5082명이 몰린 것이다.

이 아파트의 분양가는 3.3㎡당 평균 4750만 원으로 타입별로 7억3100만~21억8700만 원에 책정됐다. 전용 39㎡만 분양가가 7억3100만~8억3300만 원으로 9억 원 미만이다. 전용 39㎡를 제외하고는 모든 가구의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한 것이다. 전용 45㎡부터는 시세 15억 원 이상으로 잔금 대출도 안 될 가능성이 크다.

그럼에도 청약자들이 대거 몰린 것은 청약에 당첨만 되면 최대 10억 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현재 개포지구 아파트 대부분이 재건축을 진행 중이거나 입주를 완료했다. 래미안 블레스티지뿐 아니라 ‘래미안 개포 루체하임’(옛 일원현대아파트)과 ‘디에이치 아너힐스’(옛 개포주공3단지)가 입주를 완료했으며 ‘개포 래미안 포레스트’도 올해 준공된다. 이번에 분양에 나선 개포 프레지던스 자이는 2023년, 디에치 자이 개포와 디에이치 포레센트는 내년 준공될 예정이다. 앞으로 2~3년 후면 대규모 신흥 주거단지가 완성되는 것이다.

그러나 개포동 아파트값 상승세가 지속적으로 이어질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연구원은 “신축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커 대책 발표 이후에도 개포동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면서 “그러나 정부의 12ㆍ16 대책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경우 고가 아파트 밀집지역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위축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이번 대책 발표 이후 강남지역에서의 수요 위축은 기존 정책 발표 당시보다 크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아직 대책이 발표된 지 한 달이 지나지 않은 시점인 만큼 향후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828,000
    • +4.36%
    • 이더리움
    • 327,800
    • +5.5%
    • 리플
    • 346.3
    • +4.15%
    • 라이트코인
    • 89,500
    • +5.17%
    • 이오스
    • 5,335
    • +6.27%
    • 비트코인 캐시
    • 486,600
    • +2.88%
    • 스텔라루멘
    • 88.23
    • +5.41%
    • 트론
    • 26.16
    • +3.52%
    • 에이다
    • 72.48
    • +4.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1,500
    • +0.86%
    • 모네로
    • 101,500
    • +5.73%
    • 대시
    • 134,000
    • +0.75%
    • 이더리움 클래식
    • 11,360
    • +1.79%
    • 76.68
    • +6.22%
    • 제트캐시
    • 76,000
    • +2.43%
    • 비체인
    • 8.287
    • +5.85%
    • 웨이브
    • 1,703
    • +11.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6
    • +4.96%
    • 비트코인 골드
    • 13,050
    • +2.11%
    • 퀀텀
    • 3,060
    • +4.94%
    • 오미세고
    • 1,393
    • +1.53%
    • 체인링크
    • 5,260
    • +5.66%
    • 질리카
    • 9.074
    • +4.78%
    • 어거
    • 16,650
    • +2.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