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코스피 상장사, 작년 영업익 45%↓…ITㆍ정유 ‘뚝’

입력 2020-01-07 08:42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된 주요 상장사들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5% 가량 감소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7일 인포맥스에 따르면 코스피200 구성 종목 중 증권사 3곳 이상에서 실적 전망을 발표한 51개 기업의 2019년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 합계는 지난 3일 기준 69조41억 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124조5409억 원 대비 44.59% 줄어든 셈이다.

같은 기간 매출은 1221조7311억 원에서 1211조2376억 원으로 0.86% 감소하는 데 그쳤다.

업종별로 보면 정보기술(IT) 업종 영업이익이 전년과 비교해 61.36% 줄어 가장 감소 폭이 컸다. 국내 금융시장에서 비중이 큰 반도체 산업이 지난해 대외 불확실성의 여파로 관련 수요가 부진한 가운데 제품 재고는 늘어나면서 홍역을 앓은 것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국내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은 27조1177억 원으로 전년(58조8867억 원)보다 53.95% 줄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SK하이닉스도 지난해 영업이익 추정치가 2조9334억 원에 그치며 전년(20조8438억 원)과 비교해 85.93% 줄었다.

외에도 삼성SDI(-34.83%), 삼성전기(-32.30%), LG전자(-4.45%) 등도 영업이익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는 전년 대비 적자 전환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정유 업종의 경우 지난해 무역 분쟁에 따른 정유 제품 수요 감소를 겪으면서 영업이익이 28.24% 감소한 것으로 예상됐다. 또 철강 업종과 화학 업종 또한 영업이익이 각각 27.08%, 20.72%씩 감소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미디어(-4.14%)와 통신(-3.47%) 업종도 영업이익 추정치가 전년보다 감소했다.

반면 자동차 업종은 작년 영업이익이 8조6182억 원으로 전년(6조2359억 원) 대비 38.20% 늘어나면서 실적이 크게 개선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대표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 영업이익이 47.58% 증가했을 것으로 보이면서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신차 효과를 누렸단 분석이 나온다. 기아차도 영업이익 추정치가 전년 대비 70.85% 늘었다.

이외 건설(9.39%)과 제약(6.56%), 음식료(2.9%) 업종 역시 전년보다 실적이 개선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이와 관련해 인포맥스는 “미중 1단계 무역 합의를 기점으로 향후 기업 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은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587,000
    • +3.09%
    • 이더리움
    • 200,700
    • +2.66%
    • 리플
    • 271.6
    • +2.57%
    • 라이트코인
    • 69,350
    • +1.91%
    • 이오스
    • 4,615
    • +1.03%
    • 비트코인 캐시
    • 443,700
    • +6.94%
    • 스텔라루멘
    • 70
    • +3.15%
    • 트론
    • 22.05
    • +11.82%
    • 에이다
    • 63.26
    • +6.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6,600
    • -1.09%
    • 모네로
    • 77,500
    • +3.82%
    • 대시
    • 134,000
    • +4.69%
    • 이더리움 클래식
    • 14,020
    • +17.42%
    • 47.45
    • +1.71%
    • 제트캐시
    • 68,500
    • +10.48%
    • 비체인
    • 6.561
    • -0.15%
    • 웨이브
    • 1,017
    • +2.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9
    • +0.44%
    • 비트코인 골드
    • 13,290
    • +1.3%
    • 퀀텀
    • 2,363
    • +3.23%
    • 오미세고
    • 951.1
    • +3.38%
    • 체인링크
    • 3,093
    • +3.79%
    • 질리카
    • 5.962
    • +3.22%
    • 어거
    • 16,690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