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성남시, 기업이 뽑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 1위 선정

입력 2019-12-23 09:06

대한상의, '2019년 기업환경 우수지역 평가' 발표

(출처=대한상의)
(출처=대한상의)

경기도 성남시가 기업들이 뽑은 기업환경 최우수지역에 꼽혔다. 기업하기 가장 좋은 조례를 갖춘 지자체는 경기 남양주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와 기업 88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기업환경 우수지역 평가’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평가는 두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지자체의 행정업무에 대한 기업의 주관적 의견을 묻는 ‘기업체감도’와 조례환경을 객관적으로 평가한 ‘경제활동친화성’ 등이다.

각각 5가지 등급(S-A-B-C-D)을 부여하고 1위부터 228위까지 순위를 매겼다.

기업체감도 평가에서는 경기 성남시는 100점 만점에서 75.9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혁신의 산실 ‘판교 테크노벨리’엔 혁신 경연으로 올 한 해만 10여 개 혁신제품이 나왔다. 신장ㆍ간 등 인체장기의 크기를 인공지능(AI)으로 측정하는 서비스, AI를 활용한 이미지 변경 솔루션, 와이어리스(wireless) 기술을 활용한 주방시설, 유리에 부착 가능한 투명디스플레이 모듈 등이다.

드론업체가 서울공항 관제권 문제로 시험비행을 할 수 없을 때 성남시는 국토부ㆍ공군 등과 협의해 전국 최초로 관제공역 내 드론시험 비행장을 조성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판교 밸리는 첨단산업을, 분당에는 성남형 바이오헬스 벨트를 조성해 아시아실리콘밸리로 도약하겠다는 성남시의 계획이 실제 성과를 이어졌다”며 “국내 최대 창업경연대회, 창업지원, 기술 고도화, R&D 지원 등 다양한 지원정책에 많은 기업이 호응해줬다”고 평가했다.

그 뒤로 ‘민원처리 시스템 평가’에서 비교적 좋은 성적을 거둔 세종특별자치시(75.3점), ‘규제 담당 공무원의 신속성ㆍ전문성 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경기 파주시(74.8점), ‘지자체의 민원처리 시스템’ 평가에 경쟁력 보유한 부산 강서구(74.6점), ‘규제행정 행태’ 분야에서 경쟁력을 가진 대구 북구(74.3점) 등 순이었다.

한국규제학회와 공동으로 조사한 경제활동친화성 부문에서는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경기 남양주시’가 100점 만점에 90.8점을 받았다. 공무원의 적극 행정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남양주시는 2015년부터 매해 최상위권을 유지(3위→3위→15위→1위→1위)하고 있다.

올해도 소재 지역 기업의 애로사항 139건 중 128건을 해결했다.

남양주시는 식품업체 A사가 산업단지 입주요건에 맞지 않아 입주할 수 없자 산업단지 계획을 변경했다. A사는 산업단지에 공장을 확충했고, 400억 원을 투자해 100명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남양주시는 50개사가 밀집한 공장밀집지역 일부 기업에 상수도 공급이 안 돼 애로를 겪자 상수관로 설치공사를 전격 단행하기도 했다.

경기도 이천시(90.6점), 경남 하동군(90점), 전북 익산시(89.3점), 전북 완주군(88.3점) 등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기업환경 우수지역 평가결과가 상향평준화되고 있다”며 “지자체들 간 경쟁으로 행정은 간편해지고 법체계도 기업 친화적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상향평준화로 신기술‧신제품 등 혁신제품의 출시 유무에서 순위가 엇갈렸다”며 “지역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산업단지 입주기업에 대한 공무원의 밀착지원 등도 성패를 가른 요소”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53,000
    • -6.28%
    • 이더리움
    • 157,300
    • -6.59%
    • 리플
    • 214
    • -1.83%
    • 라이트코인
    • 47,080
    • -3.52%
    • 이오스
    • 2,643
    • -6.67%
    • 비트코인 캐시
    • 258,100
    • -6.99%
    • 스텔라루멘
    • 48.97
    • -5.17%
    • 트론
    • 13.73
    • -3.92%
    • 에이다
    • 35.38
    • -4.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300
    • -10.97%
    • 모네로
    • 58,700
    • -6.83%
    • 대시
    • 79,100
    • -9.03%
    • 이더리움 클래식
    • 5,815
    • -7.03%
    • 45.19
    • -5.08%
    • 제트캐시
    • 36,850
    • -7.06%
    • 비체인
    • 3.612
    • -8.21%
    • 웨이브
    • 1,013
    • -8.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8.5
    • -6.08%
    • 비트코인 골드
    • 8,575
    • -7%
    • 퀀텀
    • 1,450
    • -6.09%
    • 오미세고
    • 604.7
    • -4.17%
    • 체인링크
    • 2,587
    • -6.91%
    • 질리카
    • 4.551
    • -4.59%
    • 어거
    • 12,180
    • -5.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