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알바가 끌어올린 고용지표…가장들은 무너진다

입력 2019-12-15 13:29 수정 2019-12-15 15:18

30~50대 남자 고용률 하락세…고용난 장기화에 경활률도 동조

30~50대 가장들이 백수로 내몰리고 있다. 고용률은 역대 최고라지만, 30~50대 남자 고용률은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5일 통계청에 따르면, 고용률은 61.7%로 전년 동월보다(이하 동일) 0.3%포인트(P), 15~64세 고용률은 67.4%로 0.3%P 각각 올랐다. 11월 고용률은 월간으로 통계가 작성된 1982년 이후 가장 높다. 15~64세 고용률은 1989년 이후 최고치다. 이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고용시장의 공고한 회복 흐름에 힘입어 올해 취업자 증가는 애초 전망했던 20만 명을 크게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지표를 성·연령대별로 쪼개서 보면 30~50세 남자의 고용여건 악화가 가파르다.

11월 30대 남자의 경제활동참가율은 91.9%로 0.7%P 하락했다. 고용률도 89.1%로 0.7%P 내렸다. 40대 남자는 경제활동참가율이 93.0%로 1.5%P, 고용률은 90.8%로 1.6%P 급락했다. 50대 남자도 경제활동참가율은 88.7%로 0.3%P, 고용률은 86.5%로 0.4%P 하락했다. 취업자가 일자리를 잃으면 단기적으론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로 이동한다. 이후 실업기간이 길어지면 구직활동 자체를 포기하는 비경제활동인구가 된다. 이런 맥락에서 경제활동참가율 추이가 고용률에 동기화하는 경향을 보이는 건 30~50대 남자의 고용난이 장기화하고 있다는 의미다.

20대 남자와 30대 여자의 고용률은 각각 2.3%P, 2.4%P 올랐지만, 이 역시 긍정적으로 보긴 어렵다.

전체 취업자 중 주당 취업시간이 18시간 미만인 취업자는 38만6000명 늘었는데, 산업별로는 숙박·음식점업, 교육서비스업 등에 집중됐다. 20대 남자와 30대 여자의 고용률 상승은 주로 이들 산업의 단기 일자리 증가에 기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3분기 25~29세 여자의 혼인율(인구 1000명당 혼인건수)은 2.2명 감소한 반면, 30~34세와 35~39세에선 각각 0.9명, 0.7명 증가했다. 만혼 추세에 따른 경력단절 감소도 30대 여자 고용률 상승의 배경 중 하나일 것으로 추정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54,000
    • -0.5%
    • 이더리움
    • 319,400
    • -1.08%
    • 리플
    • 326.2
    • -2.71%
    • 라이트코인
    • 90,900
    • -3.19%
    • 이오스
    • 5,005
    • -1.96%
    • 비트코인 캐시
    • 464,400
    • -0.94%
    • 스텔라루멘
    • 84.29
    • -2.16%
    • 트론
    • 24.5
    • -1.37%
    • 에이다
    • 70.98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3,000
    • -1.01%
    • 모네로
    • 98,100
    • +0.56%
    • 대시
    • 123,800
    • -3.28%
    • 이더리움 클래식
    • 11,200
    • -4.11%
    • 71.48
    • -1.3%
    • 제트캐시
    • 73,650
    • -1.41%
    • 비체인
    • 8.302
    • +2.66%
    • 웨이브
    • 1,696
    • -0.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2
    • -4.89%
    • 비트코인 골드
    • 11,890
    • -4.04%
    • 퀀텀
    • 2,851
    • -2.66%
    • 오미세고
    • 1,301
    • -3.63%
    • 체인링크
    • 4,907
    • -4.53%
    • 질리카
    • 8.821
    • -1.22%
    • 어거
    • 15,970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