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두산로보틱스, 中 송칭社 손잡고 현지 협동 로봇 시장 공략

입력 2019-12-15 09:27 수정 2019-12-15 14:50

송칭社, 협동 로봇 관련 영업력 보유…3C 산업 밀집한 화난 지역 공략 계획

▲지난 14일(현지시간) 중국 둥관에서 열린 ‘둥관 3C, 전자산업 스마트제조 콘퍼런스’에서 협동로봇 공급을 위한 대리점 계약을 맺은 이병서 두산로보틱스 대표(오른쪽)와 샤오용샹 송칭 대표이사가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로보틱스)
▲지난 14일(현지시간) 중국 둥관에서 열린 ‘둥관 3C, 전자산업 스마트제조 콘퍼런스’에서 협동로봇 공급을 위한 대리점 계약을 맺은 이병서 두산로보틱스 대표(오른쪽)와 샤오용샹 송칭 대표이사가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로보틱스)

두산로보틱스가 중국 자동화 전문기업과 협동 로봇 대리점 계약을 맺고 현지 시장 공략에 나선다.

두산로보틱스는 14일(현지시간) 중국 둥관에서 열린 ‘둥관 3C, 전자산업 스마트 제조 콘퍼런스’에서 광동송경지능과기지분유한공사(송칭)와 중국 내 협동 로봇 공급을 위한 대리점 계약을 맺었다.

3C는 △컴퓨터(Computer) △통신(Communication) △소비자가전(Consumer Electronics)을 가리킨다.

두산로보틱스는 이번 계약으로 중국 3C 산업이 가장 밀집해 협동 로봇 수요가 높은 화난 지역을 집중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이번에 두산로보틱스와 대리점 계약을 맺은 송칭은 협동 로봇에 대한 영업력과 풍부한 고객 네트워크를 보유한 자동화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화웨이, 샤오미, 폭스콘, P&G, 메이디 등 글로벌 기업들을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다.

이병서 두산로보틱스 대표는 “중국 시장을 겨냥해 출시한 신제품과 적극적인 현지 마케팅을 바탕으로 중국 내 입지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두산의 뛰어난 기술력에 송칭의 판매 네트워크와 시스템 통합 노하우를 더해 중국 협동 로봇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44,000
    • +2.61%
    • 이더리움
    • 194,800
    • +1.19%
    • 리플
    • 265.1
    • +0.72%
    • 라이트코인
    • 67,650
    • +3.36%
    • 이오스
    • 4,546
    • +5.18%
    • 비트코인 캐시
    • 413,700
    • -0.67%
    • 스텔라루멘
    • 68
    • +0.74%
    • 트론
    • 19.77
    • +1.7%
    • 에이다
    • 58.79
    • +14.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800
    • +5.72%
    • 모네로
    • 74,700
    • +1.22%
    • 대시
    • 127,500
    • -3.12%
    • 이더리움 클래식
    • 11,880
    • +7.22%
    • 46.5
    • +0.65%
    • 제트캐시
    • 62,050
    • -2.67%
    • 비체인
    • 6.569
    • +0.23%
    • 웨이브
    • 994
    • -1.2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1
    • +2.15%
    • 비트코인 골드
    • 13,220
    • -4.96%
    • 퀀텀
    • 2,278
    • +1.65%
    • 오미세고
    • 929.4
    • -0.49%
    • 체인링크
    • 2,973
    • -0.67%
    • 질리카
    • 5.784
    • -1.5%
    • 어거
    • 16,68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