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미국도 대입 제도 반발 움직임...SAT·ACT 부당 소송

입력 2019-12-11 14:29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에서 학생들이 걸어나오고 있다. 캘리포니아/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에서 학생들이 걸어나오고 있다. 캘리포니아/AP연합뉴스
미국에서도 대학 입시 전형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일부 학생과 지역 비영리단체는 이날 캘리포니아대학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SAT(Scholastic Aptitude Test)와 ACT(American College Testing program) 성적을 요구하는 현재의 대학 입시 시스템이 저소득층 학생, 소수 인종, 기타 약자들을 차별한다는 이유에서다.

고등학교 2학년생 한 명, 두 명의 상급생, 대학 1학년생과 비영리단체는 캘리포니아주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 “의미 있고 투명하고, 비차별적으로 평가하는 방법이 아니면 SAT와 ACT 점수를 입학 결정에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적었다. 이들은 SAT와 ACT 점수가 적힌 지원서를 제출해야 하고, 이를 입학 결정에 활용하는 현 입시 정책을 금지하라고 주장했다.

또 캘리포니아대의 이런 차별적인 성적 평가가 대학의 전체적인 입학 절차를 훼손하고 있다면서 성적은 부(富)와 인종의 대리 역할을 하기 때문에 캠퍼스에 특권을 집중시킨다고 강조했다.

미국 대학입학시험위원회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캘리포니아에서 SAT를 치른 백인 학생 가운데 45%가 1600점 만점에 최소 1200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학생 중에는 55% 이상이 해당 점수를 받았다. 반면 아프리카계 미국인은 9%, 히스패닉 학생들은 12%에 불과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명문 하버드대의 인종차별적 입학 관행과 입학 부정 스캔들 이후 대학 입시의 공정성 논란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현 입시 제도가 부와 인종에 기반해 특정 계층에 혜택을 준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아시아계 학부모들은 하버드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하버드대의 ‘어퍼머티브 액션’이라 불리는 소수 계층 우대 정책으로 인해 SAT 점수가 낮은 흑인과 히스패닉 지원자들이 명문대에 합격하고 있다며 인위적 인종 쿼터 정책이 SAT나 내신 점수가 뛰어난 아시안 학생들을 오히려 역차별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시카고대학과 콜로라도대학을 비롯한 1000개 이상의 대학은 SAT와 ACT를 선택 사항으로 두고 있다. 이들은 학생이 대학 생활을 잘 할 수 있는지 판단하는 데 있어 시험 점수가 고등학교 수행 평가보다 더 나은 평가 방식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우스터폴리텍과 로욜라대 메릴랜드는 “성적을 제출하지 않은 학생들이 제출한 학생들보다 더 다방면에 능하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06,000
    • +1.89%
    • 이더리움
    • 190,700
    • +3.7%
    • 리플
    • 262.9
    • +2.42%
    • 라이트코인
    • 66,750
    • +4.46%
    • 이오스
    • 4,407
    • +5.84%
    • 비트코인 캐시
    • 384,600
    • +5.14%
    • 스텔라루멘
    • 64.1
    • +6.89%
    • 트론
    • 19.67
    • +4.74%
    • 에이다
    • 48.26
    • +4.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800
    • -9.74%
    • 모네로
    • 74,350
    • +1.64%
    • 대시
    • 138,900
    • -1.21%
    • 이더리움 클래식
    • 11,130
    • +28.15%
    • 43.89
    • +10.14%
    • 제트캐시
    • 60,550
    • +5.76%
    • 비체인
    • 7.248
    • +9.87%
    • 웨이브
    • 1,003
    • +2.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2
    • +2.11%
    • 비트코인 골드
    • 14,180
    • -15.44%
    • 퀀텀
    • 2,240
    • +4.72%
    • 오미세고
    • 877.5
    • +1.45%
    • 체인링크
    • 3,061
    • +10.43%
    • 질리카
    • 5.82
    • +1.93%
    • 어거
    • 17,430
    • -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