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발언논란’ 박능후에 지역구 의원도 뿔났다… 신상진 “아마추어 대응”

입력 2019-12-03 17:10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3일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보면 안되고, 아이들의 발달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이라고 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겨냥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아마추어 시각을 스스럼없이 드러내고는 '뭐가 잘못이냐'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지역구인 성남에서 발생한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 관련 발언을 한 박능후 장관을 비판하며 "이후 장관 발언이 큰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보건복지부는 보도 해명 자료를 발표했을 뿐인데, 과연 어린이집 아동 사이의 성추행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겠다는 주무 부처 태도인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본 사건은 아직 구체적인 조사가 끝난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제대로 된 대책 마련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피해 어린이 부모님도 많이 화가 나고 힘들겠지만 법적 책임을 지는 문제는 먼저 아이를 보호한 이후 차분하게 절차대로 진행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또한 "복지부는 유아 정신건강 전문가, 성 발달 문제 전문가, 여성가족부의 해바라기 센터 등 관련 전문가들과 의논해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국민께 보고드려야 한다"며 "여론이 잠잠하길 기다리면서 유야무야 넘어가려 한다면 국민의 심판이 따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박능후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의 대책을 묻는 질문에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 의견을 듣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복지부는 같은날 공식 SNS를 통해 "국회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하겠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해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에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 사건은 성폭력 피해를 입은 여자 어린이(5) 부모가 지난달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피해 아동 부모는 "딸아이가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같은 반 또래 아동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지만 만 5세에게는 아무런 법이 적용되지 않아 부모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매일 지옥 속에 살고 있다"고 호소했다. 해당 부모는 현재 법적 대응을 준비하는 상태다.

반면 가해 아동 측 부모는 "문제 행동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31,000
    • +1.68%
    • 이더리움
    • 174,000
    • +0.81%
    • 리플
    • 264
    • +0.76%
    • 라이트코인
    • 53,500
    • +1.23%
    • 이오스
    • 3,213
    • +2.03%
    • 비트코인 캐시
    • 250,400
    • +0.97%
    • 스텔라루멘
    • 65.4
    • +0.93%
    • 트론
    • 17.1
    • +0%
    • 에이다
    • 45.2
    • +2.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300
    • +1.16%
    • 모네로
    • 63,600
    • +0.87%
    • 대시
    • 60,700
    • +1.68%
    • 이더리움 클래식
    • 4,546
    • +0.82%
    • 42.1
    • +0.24%
    • 제트캐시
    • 34,730
    • +4.08%
    • 비체인
    • 8.17
    • +5.01%
    • 웨이브
    • 676
    • +0.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0.9%
    • 비트코인 골드
    • 7,050
    • +0.36%
    • 퀀텀
    • 2,051
    • +1.79%
    • 오미세고
    • 881
    • +1.38%
    • 체인링크
    • 2,397
    • +0.55%
    • 질리카
    • 7.42
    • +4.51%
    • 어거
    • 12,350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