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라이나생명, 표적항암치료 보장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 출시

입력 2019-12-03 11:15

라이나생명보험은 국내 최초로 표적항암치료를 보장하는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표적항암약물치료에 사용되는 표적항암제는 종양의 성장, 진행 및 확산에 직접 관여해 특정한 분자의 기능을 방해함으로써 암세포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하는 치료제다. 표적항암제는 기존의 항암치료제와 달라 암세포만 파괴하는 방식으로 작용해 기존 항암치료의 부작용을 현저하게 감소시킨다. 하지만 표적항암치료는 고비용으로 인해 선택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라이나생명이 출시한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은 고액의 치료비 부담으로 치료를 포기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험업계 최초로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를 보장한다.

기본적인 암 진단비에 고가의 표적항암제 처방을 집중 보장하는 신규특약 가입을 통해, 표적항암약물치료를 받는 경우 더 낮은 보험료로 설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표적항암치료를 받는 암환자가 암진단비 5000만 원과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5000만 원, 의무부가특약으로 설계하면 암진단비만 1억 원을 보장하는 상품에 가입했을 때 보다 40세 남성기준 대략 28~35% 보험료가 절감된다.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은 이미 신규 위험률 개발은 물론 ‘진단’이 아닌 ‘치료’에 집중한 진보성으로 지난달 13일 6개월간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보험료를 높이는 천편일률적 진단비에서 탈피해 꼭 필요한 치료를 보장하며 보험의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또 건강보험급여 사각지대를 보완해 민간보험의 역할에 충실한 점도 고려됐다.

최창환 라이나생명 부장은 “암환자의 80%가 비급여 항암치료에 부담을 느낀다는 점에 착안해 민간보험사의 역할을 고민하며 상품을 개발했다”며 “신 의료기술의 발달로 암치료 방법의 비중이 표적항암치료로 옮겨가고 신약개발 증가가 예상돼 해당 상품의 필요성은 늘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83,000
    • -1.5%
    • 이더리움
    • 174,000
    • -1.42%
    • 리플
    • 263
    • -2.23%
    • 라이트코인
    • 52,350
    • -1.97%
    • 이오스
    • 3,105
    • -3.66%
    • 비트코인 캐시
    • 245,000
    • -2.08%
    • 스텔라루멘
    • 64.2
    • -1.68%
    • 트론
    • 16.9
    • -1.17%
    • 에이다
    • 44
    • -2.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800
    • -1.41%
    • 모네로
    • 63,000
    • -0.16%
    • 대시
    • 60,200
    • -0.91%
    • 이더리움 클래식
    • 4,472
    • -2.29%
    • 41.9
    • -1.87%
    • 제트캐시
    • 36,950
    • +7.41%
    • 비체인
    • 8.06
    • -1.71%
    • 웨이브
    • 662
    • -2.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1.36%
    • 비트코인 골드
    • 6,930
    • -1.14%
    • 퀀텀
    • 2,034
    • -0.54%
    • 오미세고
    • 862
    • -1.82%
    • 체인링크
    • 2,393
    • +0.55%
    • 질리카
    • 7.27
    • -2.68%
    • 어거
    • 11,980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