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10월 서울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에 1조2797억원 뭉칫돈

입력 2019-12-03 10:48

거래자금 전년 동월 대비 57% 증가. 거래건수도 32% 늘어

▲올해 10월 서울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자료 제공=상가정보연구소)
▲올해 10월 서울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자료 제공=상가정보연구소)

지난 10월 서울 상업·업무용 부동산에 1조2800억 원의 뭉칫돈이 몰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57% 늘어난 금액이다.

3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서울 상업·업무용에 몰린 자금은 1조2797억 원이었다. 전년 같은 기간(8151억 원) 대비 약 57% 증가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제1·2종, 근린생활·판매·업무시설) 거래량도 478건으로 지난해 동월(362건)보다 32% 늘었다.

거래 건수가 가장 많았던 곳은 중구로 총 60건을 기록했다. 이어 △영등포구(56건) △광진구(53건) △종로구(43건) △강남구(40건) 등이 뒤를 이었다.

전문가들은 주택시장을 겨냥한 각종 규제에 갈 곳을 잃은 부동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리고 있다고 보고 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주택시장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매물 품귀 현상을 보이는 데다 각 종 규제가 많아 부동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높은 임대 수익과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서울 내 수익형 부동산의 인기는 계속되고 있다"면서도 "다만 상가 투자 시장의 분위기가 좋지 않을 경우 투자가 우량 상가에 쏠려 입지가 좋은 서울 및 일부 수도권 상가 인기는 더 좋아지고 그렇지 않은 곳은 경쟁력을 잃어 양극화가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7,000
    • -1.52%
    • 이더리움
    • 173,100
    • -0.57%
    • 리플
    • 264
    • -0.75%
    • 라이트코인
    • 52,800
    • -0.75%
    • 이오스
    • 3,168
    • -0.56%
    • 비트코인 캐시
    • 245,800
    • -1.25%
    • 스텔라루멘
    • 64.6
    • -0.92%
    • 트론
    • 16.9
    • -2.31%
    • 에이다
    • 44.6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900
    • -2.29%
    • 모네로
    • 63,050
    • -0.63%
    • 대시
    • 61,200
    • -1.05%
    • 이더리움 클래식
    • 4,510
    • -1.23%
    • 41.8
    • -1.88%
    • 제트캐시
    • 34,230
    • -1.69%
    • 비체인
    • 7.83
    • -6.23%
    • 웨이브
    • 661
    • -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3.54%
    • 비트코인 골드
    • 7,000
    • -1.75%
    • 퀀텀
    • 2,021
    • -1.56%
    • 오미세고
    • 862
    • -1.93%
    • 체인링크
    • 2,359
    • -3.4%
    • 질리카
    • 7.44
    • +1.09%
    • 어거
    • 12,110
    • -1.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