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청와대는 범죄집단”vs“나경원 ‘신 총풍사건’”…운영위서 여야 격돌

입력 2019-11-29 15:04

한국당 ‘하명수사·감찰무마’ 의혹 추궁…민주당 ‘나경원 발언’ 거론 맞불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9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조 정책실장, 노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9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조 정책실장, 노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29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등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연관된 검찰 수사 사안 등을 놓고 강하게 충돌했다.

이날 운영위 전체회의에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이른바 ‘3실장’이 모두 자리했다.

자유한국당은 관련 의혹을 부각시키며 청와대에 총공세를 퍼부었다. 곽 의원은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언급하며 “청와대 내부가 범죄에 연루됐다”며 “문제가 되고 있는데 대통령은 휴가를 갈 정도로 한가하냐”고 따졌다. 이에 노 실장은 “의혹을 받으면 범죄자냐”면서 “박 비서관이 범죄에 연루되었다는 의혹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같은 당 이만희 의원은 “권력을 이용해 의혹을 덮고 없는 범죄를 만들어서라도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행위를 청와대 내부 관계된 분들이 했다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왜 갑자기 불출마 선언을 하고 다른 일에 전념하시겠다고 했는지 이유를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용기 한국당 의원은 김 전 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을 언급하며 “청와대가 직접 수사 진행 상황까지 챙겼다는 것이 드러났는데 하명도 하지 않았고, 수사개입도 안 했다고 한다”며 “부정 선거기획에 관련된 모든 자들은 민주주의와 헌법을 파괴한 데 대해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을 문제삼으며 청와대를 지원하고 나섰다. 서삼석 민주당 의원은 “어떻게 청와대를 범죄집단이라고 표현하느냐”면서 “가짜뉴스를 인용하는 사람과 정당, 기관에 대해 단호히 대처해달라”고 주문했고, 노 실장은 “정말 민주주의의 위기”라는 답변으로 호응했다.

또 민주당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총선 이전에 북미 정상회담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을 거론하며 맞대응에 나서기도 했다.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내년 총선 이전에 북미회담이 일어나면 안 된다고 요구하는 자체가 외교적으로 구걸 외교가 아니냐”며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여당과 야당, 야당의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박경미 의원도 “북미회담을 자제해달라는 발언을 했다면 원내대표는 고사하고 국민 자격도 없고, 이 발언을 안 했다면 거짓말로, 어떤 경우에도 부끄러운 일”이라며 “2019년 ‘신(新) 총풍’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의 역공이 제기되자 한국당은 과도한 비난이라고 반발했다. 이만희 의원은 “지금까지 이뤄진 북미정상회담 날짜 등을 볼 때 단순히 우연에 불과한 것인지 합리적 의심을 충분히 제기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했고, 정점식 한국당 의원도 “특정 정파적 입장에서 유리하게 이용할 목적으로 이뤄지는 미북 정상회담이나 남북회담에 반대한 것일 뿐”이라며 “발언을 곡해하지 말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50,000
    • -0.31%
    • 이더리움
    • 171,000
    • +0.18%
    • 리플
    • 216.5
    • +0.74%
    • 라이트코인
    • 48,990
    • +1.74%
    • 이오스
    • 2,813
    • +2.18%
    • 비트코인 캐시
    • 286,000
    • +2.07%
    • 스텔라루멘
    • 49.77
    • +0.12%
    • 트론
    • 14.37
    • -0.28%
    • 에이다
    • 39.17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700
    • +1.27%
    • 모네로
    • 63,700
    • +6.43%
    • 대시
    • 81,650
    • +0.55%
    • 이더리움 클래식
    • 6,140
    • +0.08%
    • 44.6
    • +1.13%
    • 제트캐시
    • 39,700
    • +2.58%
    • 비체인
    • 3.907
    • +1.38%
    • 웨이브
    • 1,163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5
    • +0.69%
    • 비트코인 골드
    • 8,940
    • -0.28%
    • 퀀텀
    • 1,533
    • +0.59%
    • 오미세고
    • 656.1
    • -1.04%
    • 체인링크
    • 2,779
    • +0.36%
    • 질리카
    • 4.789
    • +0.46%
    • 어거
    • 11,920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