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위기의 글로벌 車산업] ⑤엇갈린 중남미 시장…멕시코 7%↓ㆍ브라질 8%↑

입력 2019-11-29 15:09

멕시코, 경기침체로 판매 8개월 연속 감소…소비자 구매력 향상된 브라질, 판매량 증가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올해 1~3분기 승용차 판매가 멕시코 시장에서는 지난해보다 7.4% 감소한 반면, 브라질에서는 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글로벌 자동차 시장 동향분석’에 따르면 멕시코 시장에서는 올해 들어 3분기까지 95만1000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102만7000대)보다 7% 이상 줄어든 수치다.

경기침체와 가계부채 증가로 인한 구매력 저하, 정부 정책에 대한 불확실성 등으로 판매가 8개월 연속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기아차는 쏘울 등 신차 출시와 리오 등 주력모델의 판매 증가로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늘었다.

반면, 현대차는 엘란트라와 투싼 판매가 저조해 판매량이 11.8% 감소했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브라질 시장에서는 승용차 판매가 전년 대비 8.9% 늘었다. 지난해 151만1000대 수준이던 판매량은 올해 164만5000대로 증가했다.

가계부채 감소로 소비자의 구매력이 향상됐고, 중앙은행의 금리 인하 효과로 자동차 시장이 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차종별로는 세단이 6.8% 증가했고, SUV는 두 배 남짓한 15.6% 늘었다.

브랜드별로는 미국과 유럽 브랜드가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GM이 선전한 미국 브랜드는 9.6%, 폭스바겐과 르노, 볼보가 인기를 끈 유럽 브랜드는 13.7% 판매가 늘었다.

한국 브랜드도 1.2% 증가했지만, 전체 승용차 판매 증가율(8.9%) 대비 낮아 판매 점유율은 소폭 하락했다.

다만, 브라질자동차협회는 인접국 아르헨티나의 경제 위기 여파로 올해 내수판매 전망을 기존보다 하향 조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73,000
    • -0.18%
    • 이더리움
    • 169,400
    • -0.47%
    • 리플
    • 255.8
    • -1.77%
    • 라이트코인
    • 51,350
    • -0.68%
    • 이오스
    • 3,065
    • +0.46%
    • 비트코인 캐시
    • 244,500
    • +0.2%
    • 스텔라루멘
    • 61.62
    • -1.86%
    • 트론
    • 16.37
    • -1.62%
    • 에이다
    • 43.43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400
    • -0.91%
    • 모네로
    • 62,450
    • -0.32%
    • 대시
    • 59,000
    • +0.6%
    • 이더리움 클래식
    • 4,540
    • +1.09%
    • 41.7
    • -0.24%
    • 제트캐시
    • 36,940
    • +1.79%
    • 비체인
    • 7.501
    • +3.18%
    • 웨이브
    • 710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
    • +2.43%
    • 비트코인 골드
    • 6,725
    • +1.05%
    • 퀀텀
    • 2,224
    • +7.7%
    • 오미세고
    • 839
    • -1.29%
    • 체인링크
    • 2,462
    • -0.85%
    • 질리카
    • 6.55
    • +1.72%
    • 어거
    • 11,820
    • -0.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