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위기의 글로벌 車산업] ③중국, 판매량 11%↓…무역갈등ㆍ新환경 규제 영향

입력 2019-11-29 15:05

주요 지방정부, 신규 배출가스 규제 'China 6' 시행…일본계 브랜드만 판매 늘어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중국의 1~3분기 승용차 판매는 지난해보다 11.5% 감소한 가운데, 브랜드 중에서는 일본차만 유일하게 판매량이 늘었다.

2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글로벌 자동차 시장 동향분석’에 따르면 중국 승용차 시장에서는 올해 들어 3분기까지 1523만 6000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1721만 8000대)보다 10% 이상 줄어든 수치다.

장기화한 미ㆍ중 무역갈등과 신규 배출가스 규제 'China 6'가 주요 지방정부에서 먼저 시행됨에 따라 하락세가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베이징과 상하이를 비롯한 주요 지방정부는 지난 7월 1일부터 새 배출가스 기준 'China 6'을 시행했다. 애초 중앙정부가 계획한 시행 시점보다 1년 앞선 것이다. 'China 6'는 '유로 6' 환경 규제와 유사하지만, 미립자 필터 적용 대상 자동차를 더 폭넓게 규정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1~3분기 신에너지차(NEV) 판매는 중앙정부 보조금 50% 축소와 지방정부의 보조금 철폐로 7월부터 감소했다.

브랜드별로는 일본계만 판매가 늘었고, 중국과 미국 유럽 한국계는 감소했다.

일본계는 혼다, 토요타의 판매 호조로 지난해 대비 판매량이 3.2% 늘었다.

중국 브랜드는 둥펑, 지리 등 브랜드 전반의 하락세로 19.5% 줄었다. 유럽계는 BMW와 다임러의 판매가 늘었지만, 폭스바겐과 기타 유럽 브랜드의 판매가 감소하며 전체적으로는 4.9% 줄었다.

미국계는 포드와 GM이 각각 47%, 15% 판매가 감소하며 전체 판매량이 20.9% 줄었다. 한국 브랜드도 현대차가 17.2%, 기아차가 9.6% 판매가 줄며 전체로는 14.9% 감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73,000
    • +0.28%
    • 이더리움
    • 169,500
    • -0.24%
    • 리플
    • 255.5
    • -1.35%
    • 라이트코인
    • 51,300
    • -0.29%
    • 이오스
    • 3,063
    • +0.82%
    • 비트코인 캐시
    • 244,800
    • +0.62%
    • 스텔라루멘
    • 61.5
    • -1.28%
    • 트론
    • 16.42
    • -1.08%
    • 에이다
    • 43.29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700
    • -0.55%
    • 모네로
    • 62,450
    • -0.56%
    • 대시
    • 59,150
    • +1.28%
    • 이더리움 클래식
    • 4,527
    • +1.53%
    • 41.8
    • +0.24%
    • 제트캐시
    • 36,970
    • +2.16%
    • 비체인
    • 7.61
    • +7.71%
    • 웨이브
    • 718.9
    • -0.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
    • +2.43%
    • 비트코인 골드
    • 6,725
    • +0.67%
    • 퀀텀
    • 2,213
    • +8.11%
    • 오미세고
    • 843
    • -0.82%
    • 체인링크
    • 2,472
    • +0.98%
    • 질리카
    • 6.44
    • +0.63%
    • 어거
    • 11,870
    • +0.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