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현대차 노조 지도부 선거, 강성 vs 중도 후보 양자 대결로

입력 2019-11-29 09:17

28일 1차 투표서 과반 득표자 없어…내달 3일 결선 투표 진행

▲현대자동차 노조 지도부 선거가 강성과 실리ㆍ중도 성향 후보 간의 양자 대결로 다음 달 3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사진제공=금속노조 현대차지부)
▲현대자동차 노조 지도부 선거가 강성과 실리ㆍ중도 성향 후보 간의 양자 대결로 다음 달 3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사진제공=금속노조 현대차지부)

현대자동차 노조 지도부 선거가 강성과 실리ㆍ중도 성향 후보 간의 양자 대결로 다음 달 3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전국금속노조 현대차 지부가 28일 실시한 8대 임원(지부장) 선거 개표 결과, 실리ㆍ중도 성향의 이상수 후보(기호 3번)가 1만5607표(35.7%)로 1위, 강경 성향의 문용문 후보(기호 2번)가 1만3850표(31.68%)로 2위를 차지했다.

안현호 후보는 9968표(22.8%), 전규석 후보는 3686표(8.43%)를 각각 얻었다.

이번 선거에는 전체 조합원 5만660명 중 4만3719명이 투표해 86.2%의 투표율을 보였다.

4명의 후보자 중 과반을 득표자가 없어 득표 순위에 따라 1, 2위인 이 후보와 문 후보가 결선 투표에 오르게 됐다.

1988년 입사한 이상수 후보는 현장조직 '현장노동자' 소속으로 2009년 3대 수석 부지부장을 지냈다.

이 후보는 △투명 경영 견인 △호봉승급분 재조정으로 고정임금 강화 △실질적 정년연장 △4차 산업 대비 고용안정 확보 △여성조합원 처우 개선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1986년 입사한 문용문 후보는 '민주현장투쟁위원회' 소속으로 2011년 4대 현대차 노조 지부장으로 활동했다.

문 후보는 △시니어 촉탁제 폐지 △단계적 정년연장 △전 직군 완전월급제 실현 △특별채용자 차별 철폐(임금 및 복지 수당 동일 적용) △4차 산업 전문 정책연구소 설립(울산 남양 전기차 연구소 설립, 엔진공장서 전기차 배터리 생산 등) △복지 및 의료혜택 확대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22,000
    • +1.58%
    • 이더리움
    • 173,800
    • +0.7%
    • 리플
    • 264
    • +0.76%
    • 라이트코인
    • 53,500
    • +1.71%
    • 이오스
    • 3,211
    • +2.07%
    • 비트코인 캐시
    • 250,200
    • +1.09%
    • 스텔라루멘
    • 65.4
    • +1.08%
    • 트론
    • 17
    • +0%
    • 에이다
    • 45.1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000
    • +0.89%
    • 모네로
    • 63,600
    • +0.63%
    • 대시
    • 60,700
    • +1.68%
    • 이더리움 클래식
    • 4,542
    • +0.26%
    • 42.1
    • +0.24%
    • 제트캐시
    • 34,690
    • +1.97%
    • 비체인
    • 8.17
    • +4.88%
    • 웨이브
    • 676
    • +0.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
    • 비트코인 골드
    • 7,050
    • +0.57%
    • 퀀텀
    • 2,051
    • +1.48%
    • 오미세고
    • 876
    • +0.81%
    • 체인링크
    • 2,405
    • +1.52%
    • 질리카
    • 7.47
    • +4.48%
    • 어거
    • 12,350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