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전국 미분양 줄었지만…'악성 미분양'은 또 늘었다

입력 2019-11-28 11:00 수정 2019-11-28 14:41

10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5만6098호…전월대비 6.6%↓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 (자료 제공=국토교통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 (자료 제공=국토교통부)

전국 미분양 주택이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집을 다 짓고도 팔지 못한 악성 미분양인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은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다.

국토교통부는 10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5만6098호로 전월(6만62호)보다 6.6% 감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지역별 미분양 물량을 보면 수도권은 8003호로 전월(9666호)보다 17.2% 줄었다.

서울은 207호에서 191호로 7.7% 감소했고, 인천은 1046호에서 836호로 20.1% 줄었다. 경기는 8413호에서 6976호로 17.1% 감소했다. 지방도 4만8095호로, 전월(5만396호) 대비 4.6%(2301호) 줄었다.

반면 준공 후 미분양은 같은 기간 1만9354호에서 1만9439호로 0.4% 늘었다. 준공후 미분양은 건물이 완공됐지만 분양되지 않아 앞으로도 계속 미분양으로 남을 위험이 큰 물량으로, 미분양 중에서도 악성 미분양으로 불린다.

전국적으로 미분양이 줄고있는데도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이 증가한 이유는 대전(227.3%)과 부산(8.0%) 등 지방에서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25,000
    • +2.82%
    • 이더리움
    • 192,000
    • +5.61%
    • 리플
    • 267
    • +4.91%
    • 라이트코인
    • 69,100
    • +8.82%
    • 이오스
    • 4,502
    • +8.98%
    • 비트코인 캐시
    • 402,800
    • +11.76%
    • 스텔라루멘
    • 66
    • +10.87%
    • 트론
    • 19.9
    • +6.47%
    • 에이다
    • 49.4
    • +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5,700
    • -3.78%
    • 모네로
    • 74,900
    • +2.81%
    • 대시
    • 133,900
    • -4.36%
    • 이더리움 클래식
    • 13,460
    • +46.46%
    • 44.51
    • +12.17%
    • 제트캐시
    • 67,300
    • +21.59%
    • 비체인
    • 7.154
    • +9.42%
    • 웨이브
    • 999
    • +2.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8
    • +2.93%
    • 비트코인 골드
    • 14,450
    • -1.16%
    • 퀀텀
    • 2,498
    • +18.39%
    • 오미세고
    • 905
    • +5.27%
    • 체인링크
    • 3,091
    • +12.65%
    • 질리카
    • 6.079
    • +6.48%
    • 어거
    • 16,980
    • -17.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