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중년층 '오팔세대' 모이세요” GS25, ‘이천쌀밥정식 도시락' 출시

입력 2019-11-27 08:56

올해 40대 이상 도시락 매출 구성비 36.8%로 2016년 대비 10%P 이상 증가

(사진제공=GS리테일)
(사진제공=GS리테일)

GS25가 ‘신(新) 중년층 오팔(OPAL)세대 고객’의 입맛 잡기에 나섰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는 28일 고객 데이터를 상품개발에 적극 활용해 ‘이천쌀밥도시락’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GS25는 넘쳐나는 정보 속에서 ‘찐(眞)’, 즉 ‘진짜배기’에 열광하는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신뢰도 높은 원재료인 대한민국 대표 명품 쌀 ‘임금님표 이천쌀’을 사용해 최고의 밥맛을 구현했다. 또 갈비찜과 전, 묵 무침, 오징어젓갈 등으로 구성된 한상차림 정찬 도시락으로 중장년층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격은 4600원이다.

GS25가 중년층을 겨냥한 이유는 ‘활기찬 인생을 살아가는 신 중년층인 오팔세대(OPAL, Old People with Active Lives)가 새로운 소비층으로 부각되고 있어서다. 베이비붐 세대를 중심으로 한 5060 신중년 소비자들이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형성하며 소비주축으로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 GS25가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도시락 매출을 살펴본 결과 40대 이상 고객의 매출구성비가 36.8%를 차지했다. 이는 2016년의 26%와 비교했을 때 10%p(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GS25 전체매출의 연령대별 고객 구성비는 2030세대와 4050이상 세대가 약 6:4의 비율을 보이며 2030세대 고객들이 주 객층을 차지한다. 하지만 4050세대의 도시락 매출구성비가 지속 증가하며 매출 역시 전년 동기대비 33.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에도 GS25는 소비 트렌드의 변화에 따른 고객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다양한 연령대별 고객을 위한 맞춤형 상품들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권오상 GS리테일 도시락 MD는 “편의점 도시락을 이용하는 40대 이상 중장년 고객들이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수년 간의 판매데이터 분석을 통해 신규 도시락을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02,000
    • -0.02%
    • 이더리움
    • 311,500
    • -1.08%
    • 리플
    • 327.3
    • +0.31%
    • 라이트코인
    • 89,250
    • +2.35%
    • 이오스
    • 4,853
    • +0.52%
    • 비트코인 캐시
    • 443,600
    • -1.53%
    • 스텔라루멘
    • 83.33
    • -1.38%
    • 트론
    • 23.85
    • -0.13%
    • 에이다
    • 69.2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3,100
    • -3.14%
    • 모네로
    • 94,600
    • -0.73%
    • 대시
    • 123,700
    • -2.29%
    • 이더리움 클래식
    • 11,310
    • +0.8%
    • 70.5
    • -1.81%
    • 제트캐시
    • 72,600
    • -0.95%
    • 비체인
    • 7.895
    • +0.27%
    • 웨이브
    • 1,676
    • -2.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5
    • +4.34%
    • 비트코인 골드
    • 12,160
    • -1.06%
    • 퀀텀
    • 2,832
    • -1.43%
    • 오미세고
    • 1,312
    • +1.08%
    • 체인링크
    • 4,905
    • -4.01%
    • 질리카
    • 8.73
    • +1.39%
    • 어거
    • 15,580
    • -2.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