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백신 담합' 뒷거래 도매업자 구속…법원 "혐의 소명, 사안 중대"

입력 2019-11-22 20:12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가예방접종사업을 둘러싼 담합 의혹과 관련해 제약업체 간부에게 뒷돈을 건넨 혐의를 받는 도매업자가 22일 구속됐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의약품 도매상 이 모 씨의 구속전 피의자심문을 연 뒤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부장판사는 "본건 범행에서 피의자의 역할 및 현재까지 수사경과 등에 비추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이달 20일 배임증재와 입찰방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이 씨를 체포해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씨는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해 한국백신 본부장 안 모 씨를 비롯한 제약업체 경영진에 리베이트 명목으로 돈을 뿌린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씨가 한국백신의 BCG 백신 등을 국가에 납품하는 과정에서 다른 도매업체들과 담합을 벌인 사업 규모가 수백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검찰은 한국백신을 비롯해 유한양행·광동제약·보령제약·GC녹십자 등 제약업체들이 도매업체를 들러리로 내세워 조달청에 백신을 공급하면서 물량이나 가격을 짬짜미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47,000
    • +1.32%
    • 이더리움
    • 173,100
    • +0.58%
    • 리플
    • 260
    • +2.77%
    • 라이트코인
    • 52,500
    • -0.57%
    • 이오스
    • 3,140
    • +1%
    • 비트코인 캐시
    • 247,600
    • +0.65%
    • 스텔라루멘
    • 64.7
    • -0.15%
    • 트론
    • 16.9
    • +0%
    • 에이다
    • 44
    • +0.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000
    • -0.98%
    • 모네로
    • 63,300
    • +2.1%
    • 대시
    • 58,750
    • -1.34%
    • 이더리움 클래식
    • 4,440
    • +0.05%
    • 41.9
    • +1.45%
    • 제트캐시
    • 35,420
    • +12.2%
    • 비체인
    • 8.04
    • -1.95%
    • 웨이브
    • 662
    • +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2.8%
    • 비트코인 골드
    • 6,955
    • +1.38%
    • 퀀텀
    • 2,016
    • +0%
    • 오미세고
    • 860
    • +0.35%
    • 체인링크
    • 2,368
    • -1.37%
    • 질리카
    • 6.8
    • -2.72%
    • 어거
    • 12,460
    • +6.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