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검찰, '성폭행 혐의' 배우 강지환 징역 3년 구형

입력 2019-11-21 18:25

외주 스태프 여성을 성폭행·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에 대해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2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강 씨에 대해 이 같이 구형하고, 취업제한명령 5년과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 신상정보 공개 등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강씨는 최후진술에서 "한순간 큰 실수가 많은 분께 큰 고통을 안겨준 사실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괴롭고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잠깐이라도 그날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마시던 술잔을 내려놓으라고 저에게 말해주고 싶다. 저 자신이 너무나 밉고 스스로도 용서가 되지 않는다"며 덧붙였다.

강 씨 변호인은 "피해자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전했고 피해자들이 전날 합의를 해줬다"며 "관대한 판결을 선고해달라"고 최후변론을 했다.

검찰 구형과 강씨 측 최후변론에 앞서 피해 여성 2명 중 1명이 증인으로 출석했으며, 재판부는 '사생활 침해 염려가 있다'며 비공개로 신문을 진행했다.

한편 강 씨는 지난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 1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돼 같은 달 25일 재판에 넘겨졌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5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12,000
    • +0.02%
    • 이더리움
    • 176,300
    • +1.5%
    • 리플
    • 269
    • +0.37%
    • 라이트코인
    • 53,350
    • -0.28%
    • 이오스
    • 3,212
    • +0.34%
    • 비트코인 캐시
    • 250,200
    • +0.64%
    • 스텔라루멘
    • 65.3
    • +0.31%
    • 트론
    • 17.1
    • +0%
    • 에이다
    • 45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100
    • +0.44%
    • 모네로
    • 63,200
    • -0.78%
    • 대시
    • 61,250
    • +0.74%
    • 이더리움 클래식
    • 4,574
    • +0.15%
    • 42.4
    • +0.47%
    • 제트캐시
    • 37,310
    • +7.8%
    • 비체인
    • 8.37
    • +4.36%
    • 웨이브
    • 671
    • -0.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4
    • +1.36%
    • 비트코인 골드
    • 6,995
    • -0.36%
    • 퀀텀
    • 2,065
    • +0.54%
    • 오미세고
    • 878
    • +0.34%
    • 체인링크
    • 2,405
    • -0.54%
    • 질리카
    • 7.6
    • +1.33%
    • 어거
    • 12,180
    • -1.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