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다음 달 서울 강남에 '수소 자율주행차' 달린다…현대차, 서울시와 MOU 체결

입력 2019-11-21 13:48 수정 2019-11-21 15:19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 위해 협력…2024년 도심 자율주행 상용화 목표

▲현대자동차 자율주행개발센터 앞에 수소전기차 넥쏘 기반의 도심 자율주행차가 정차해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자율주행개발센터 앞에 수소전기차 넥쏘 기반의 도심 자율주행차가 정차해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서울시와 손잡고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실증 작업에 착수한다. 오는 12월부터 도심 수소 전기 자율주행차 6대가 서울시 강남지역 도로를 달릴 전망이다.

21일 현대차는 서울시와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차는 세계에서 가장 복잡한 도시 중 하나로 꼽히는 서울 강남구를 무대로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실증 작업에 착수한다.

현대차는 서울시로부터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교통신호와 도로 인프라를 지원받아 다음 달부터 강남 지역 23개 도로에서 6대의 자율주행차를 시범 운행한다. 또한, 2021년까지 최대 15대의 자율주행차가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서울시가 제공하는 교통정보는 이동통신망을 통해 0.1초 단위로 24시간 제공된다. 현대차는 신호등 색상과 잔여 시간 등 핵심적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안전한 도심 자율주행을 실현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더 정확하고 신속하게 교통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강남대로, 테헤란로, 언주로 등 강남 지역 23개 도로의 노후 신호제어기 70여 개를 교체하고, 104개 교차로에 신호정보 송출장치를 설치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이번 협약으로 2021년 말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고 서울 강남뿐 아니라 여의도, 상암에서도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 운행할 예정이다.

또한, 2024년까지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고, 교통사고가 사라진 미래 교통도시의 표준을 선보이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한편, 현대차가 추후 선보일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는 수소 전기차를 기반으로 해 안전뿐 아니라 환경까지 고려한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서울시와의 협업은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 협업 생태계 조성의 의미 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와의 협업을 소중한 기회로 삼아 2024년까지 자율주행차 본격 양산을 달성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가 서울시와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왼쪽부터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개발센터장 상무, 박동일 현대차 전자담당 부사장,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이기완 서울시 보행친화기획관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서울시와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왼쪽부터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개발센터장 상무, 박동일 현대차 전자담당 부사장,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이기완 서울시 보행친화기획관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2,000
    • -0.61%
    • 이더리움
    • 173,000
    • -1.09%
    • 리플
    • 260
    • +1.17%
    • 라이트코인
    • 52,500
    • -1.32%
    • 이오스
    • 3,156
    • -0.88%
    • 비트코인 캐시
    • 247,800
    • -1.59%
    • 스텔라루멘
    • 64.9
    • -0.76%
    • 트론
    • 17.1
    • -0.58%
    • 에이다
    • 43.9
    • -0.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500
    • -1.83%
    • 모네로
    • 63,650
    • +1.76%
    • 대시
    • 59,650
    • -1.65%
    • 이더리움 클래식
    • 4,549
    • +1.31%
    • 42
    • -0.24%
    • 제트캐시
    • 34,440
    • +3.49%
    • 비체인
    • 7.84
    • -3.92%
    • 웨이브
    • 660
    • -2.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6
    • +4.15%
    • 비트코인 골드
    • 7,015
    • -0.21%
    • 퀀텀
    • 2,018
    • -1.27%
    • 오미세고
    • 862
    • -0.81%
    • 체인링크
    • 2,352
    • -2.93%
    • 질리카
    • 7.08
    • +5.2%
    • 어거
    • 12,150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