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시, 1744년 한양도성 혜화문 옛 현판 복원 완료…22일 제막식

입력 2019-11-21 06:00

▲혜화문 복원 현판 (사진 = 서울시)
▲혜화문 복원 현판 (사진 = 서울시)

서울시는 한양도성 혜화문의 옛 현판을 복원하고, 이를 기념하기 위한 ‘현판 제막식’을 22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한양도성 혜화문’은 1396년(태조 5) 조선 초, 한양도성의 건설과 함께 건립된 사대문(숭례문, 흥인지문, 돈의문, 숙정문)과 4소문(창의문, 혜화문, 광의문, 소의문) 중 동소문에 해당한다. 1992년 12월부터 1994년 10월까지 ‘서울성곽 혜화문 복원정비 계획’에 따라 복원됐다.

혜화문의 현재 현판은 1994년 혜화문 복원 당시의 서울시장인 이원종 시장의 친필로 제작ㆍ설치된 것이다. 옛 혜화문 현판과 글씨의 모양이 전혀 다르고, 글씨의 방향도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현대의 국어표기방식으로 돼 있어 문화재 원형 훼손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서울시는 문화재 원형 회복을 위한 복원 사업의 하나로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에 새로 되찾는 혜화문의 얼굴 ‘혜화문 복원 현판’은 국립고궁박물관에 보관된 옛 혜화문 현판을 그대로 복제해 제작했다. 혜화문의 옛 현판은 1744년(영조 20년)에 편액된 것으로 일부분이 소실됐지만, 현재 국립고궁박물관에 실물이 보관돼있고, 글씨가 완벽하게 남아있는 탁본도 남아있어 그 원형을 알 수 있다.

서울시는 옛 혜화문 현판과 조선후기에 촬영된 옛 사진을 참고하고, 관계 전문가들의 의견과 무형문화재 각자장(이창석, 강원도무형문화재)과 단청장(양용호, 서울시무형문화재)의 손을 거쳐 현판 복원작업을 완료했다.

옛 원형을 회복한 혜화문 현판은 22일 제막식 이후, 시민과 국내외 방문객에게 선보이게 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한양도성 혜화문 현판 복원’은 한양도성의 문화재로서의 진정성과 가치를 제고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41,000
    • +2.02%
    • 이더리움
    • 188,200
    • +4.09%
    • 리플
    • 261.3
    • +2.39%
    • 라이트코인
    • 66,500
    • +5.3%
    • 이오스
    • 4,355
    • +6.19%
    • 비트코인 캐시
    • 381,300
    • +7.29%
    • 스텔라루멘
    • 64.18
    • +7.97%
    • 트론
    • 19.48
    • +4.79%
    • 에이다
    • 48.16
    • +4.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7,700
    • -4.08%
    • 모네로
    • 74,100
    • +2.56%
    • 대시
    • 129,800
    • -4.56%
    • 이더리움 클래식
    • 11,170
    • +31.1%
    • 43.77
    • +11.09%
    • 제트캐시
    • 58,300
    • +6.39%
    • 비체인
    • 7.049
    • +7.7%
    • 웨이브
    • 998
    • +1.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2.9%
    • 비트코인 골드
    • 13,930
    • -13.32%
    • 퀀텀
    • 2,215
    • +5.03%
    • 오미세고
    • 885
    • +3.33%
    • 체인링크
    • 3,011
    • +9.65%
    • 질리카
    • 5.84
    • +3.51%
    • 어거
    • 17,030
    • -8.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