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청와대 "국민과의 대화, 대통령 진성성 잘 보여줬다"

입력 2019-11-20 09:18

고민정 대변인 라디오 방송서 자평..."국민수준 상당하다 생각"

(연합뉴스)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출연한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와 관련해 "대통령의 가장 큰 장점은 진심과 진정성인데 이를 가장 잘 보여줬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20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민 패널들로부터 각본 없는 질문을 받는 형식을 왜 선택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사전 각본 없이 국민 패널 300명의 즉석 질문에 답하는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예정된 100분을 훌쩍 넘기며 대화를 나눴다.

고 대변인은 "어제는 진짜 맨바닥에서 시작해 정말 난리도 아니었다"며 "대통령에겐 가장 죄송한 형식의 방송이었지만 받아주셔서 참 감사했다"고 말했다.

각본없는 타운홀 대화 방식을 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방송은 보통 사전 각본을 어쩔 수 없이 만드는데 (그렇게 할 경우) 수많은 언론이 '다 짜고친다'며 여러 의혹을 제공한다"며 "그럴 바에야 '아무것도 안 하고 해보자'고 했는데 대통령이 승낙해주셨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행사를 시작할 때 말한 '작은 대한민국'의 모습을 행사때 딱 보여줬다"며 "대통령에게 정중한 말들만 하는 사람만 있는 게 아니다. 자기 마음 속에 있지만 그걸 두서없이 말하는 사람도 있고 정책을 잘못 이해하는 사람도 있다. 자기의 분노와 고마움, 이 모든 게 섞인 장소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한 이유에 대해선 "소통을 더 넓혀야한다는 요구들이 많으니 그럼 정말 아무것도 없이 해보자"였다며 "실제로 문 대통령은 각국 정상회담에서 의제가 아닌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을 못한 걸 한 번도 본적이 없다. 머리속에 정책과 방향성이 명확하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전 어제 현장에 있었는데 이러다 아수라장이 돼 버리면 어떻게 되나 했다"면서도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국민패널들이) 자기 주장을 하려고 막 그랬지만, 끝날 땐 다 만족스러운 모습으로 끝내는 모습을 보며 국민의 수준이 상당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향후 소통 계획에 대해선 아직 명확히 잡혀있는 게 없다면서 "앞으로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더 많이 들어 촘촘한 안전망과 그물망을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고 대변인은 이외에 탁현민 대통령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최근 "제가 청와대 안에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있었다면 연출을 안 했을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던 것과 관련해선 "행사 기획을 잘 하시지만 말만 좀 더 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다만 "탁 위원은 대통령을 아끼는 마음에서 그런 취지의 발언을 했을 것"이라며 "사실 어제 우연치 않게 탁 위원을 행사장 근처에서 만났는데, '국민과의 대화'에 평가 아닌 평가를 한 것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7,000
    • +1.92%
    • 이더리움
    • 173,700
    • +1.4%
    • 리플
    • 261
    • +3.57%
    • 라이트코인
    • 52,700
    • +1.35%
    • 이오스
    • 3,161
    • +1.28%
    • 비트코인 캐시
    • 249,300
    • +1.71%
    • 스텔라루멘
    • 64.8
    • +0.93%
    • 트론
    • 16.9
    • +0%
    • 에이다
    • 44.1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600
    • +0.72%
    • 모네로
    • 63,900
    • +3.4%
    • 대시
    • 59,800
    • +1.1%
    • 이더리움 클래식
    • 4,460
    • +1.02%
    • 43
    • +3.61%
    • 제트캐시
    • 35,050
    • +10.36%
    • 비체인
    • 8.04
    • +1.26%
    • 웨이브
    • 655
    • -0.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3.3%
    • 비트코인 골드
    • 7,020
    • +2.41%
    • 퀀텀
    • 2,026
    • +1.76%
    • 오미세고
    • 868
    • +2.48%
    • 체인링크
    • 2,357
    • +0.04%
    • 질리카
    • 6.72
    • -3.03%
    • 어거
    • 12,230
    • +3.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