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축산물 물가 12.2% 급락 ‘역대최대폭’

입력 2019-11-20 06:00

돼지고기값 3분의2 뚝..생산자물가 0.2% 하락중 0.15%p가 축산물..화학제품·D램도 하락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생산자물가를 끌어내렸다. 특히 돼지고기값 폭락에 축산물 물가는 사상 최대폭으로 떨어졌다. 화학제품과 D램값 하락이 이어지면서 공산품 물가도 석달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 생산자물가는 전월보다 0.2% 하락한 103.61(2015년 100 기준)을 기록했다. 6월 0.3% 하락한 이후 넉달만에 내림세다. 전년동월대비로는 0.6% 떨어져 넉달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품목별로 보면 축산물은 전월보다 12.2% 급락했다. 이는 한은이 관련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65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직전 최대 하락은 1985년 3월 기록한 마이너스(-)12.0%였다.

특히 돼지고기값은 32.5% 급락했다. 이같은 축산물 하락은 생산자물가를 0.15%포인트 떨어뜨리는데 기여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여파가 9월에는 이동제한조치에 따른 공급물량 감소로 이어지면서 돼지고기값을 11.9% 끌어올렸었다. 반면 10월에는 이같은 조치가 해제되면서 공급은 증가한 반면, 아프리카 돼지열병 우려에 수요는 되레 줄어 돼지고기값 하락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농산물도 1.4% 내려 석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6월 2.0% 하락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한 것이다. 시금치(-47.1%)와 피망(-53.5%)이 전월대비 반토막났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공산품은 0.1% 하락해 석달만에 내림세를 보였다. 에틸렌(-9.5%)을 중심으로 떨어진 화학제품은 0.3% 하락했고, D램(-7.2%)과 TV용 액정표시장치(LCD)(-3.1%) 하락에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도 0.4% 내렸다. 각각 두달연속 하락세다.

화학제품은 설비증설 등으로 공급이 증가했지만 수요가 부진했고, D램과 TV용 LCD도 수요보다는 공급우위 기조가 지속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특히 TV용 LCD는 중국발 공급과잉 영향을 받았다.

반면 서비스는 0.1% 올라 한달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운송(0.2%)과 음식점 및 숙박(0.2%)이 각각 한달만에 오름세로 전환했다.

생산자물가의 근원인플레 겪인 식료품 및 에너지이외 물가는 전월비 보합을 기록했다. 다만 전년동월비로는 0.3% 하락해 3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던 9월(-0.3%) 낙폭과 같았다. 아울러 넉달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국제유가 하락이 일정부문 영향을 미쳤다는게 한은측 설명이다. 실제 10월 평균 두바이유는 지난해 같은기간과 견줘 25.2% 급락한 배럴당 59.39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 5월 29.8% 하락 이후 3년5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며, 6개월째 내림세를 이어간 것이다.

송재창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축산물 특히 돼지고기값이 하락하면서 생산자물가를 끌어내렸다. 일시적 요인이라는 점에서 생산자물가가 소비자물가 하락으로 이어질지는 좀 더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식료품 및 에너지이외 물가도 부진했다. 나프타 등 화학제품에 국제유가 하락분이 반영된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02,000
    • +1.07%
    • 이더리움
    • 173,500
    • +0.17%
    • 리플
    • 264
    • +1.15%
    • 라이트코인
    • 53,800
    • +2.97%
    • 이오스
    • 3,196
    • +0.82%
    • 비트코인 캐시
    • 250,200
    • +0.28%
    • 스텔라루멘
    • 65.1
    • +0.15%
    • 트론
    • 17.2
    • +1.18%
    • 에이다
    • 44.6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400
    • +0.98%
    • 모네로
    • 63,350
    • -1.25%
    • 대시
    • 61,150
    • +1.83%
    • 이더리움 클래식
    • 4,589
    • +2.41%
    • 42.6
    • -0.23%
    • 제트캐시
    • 34,640
    • -0.74%
    • 비체인
    • 8.19
    • +5%
    • 웨이브
    • 675
    • +3.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9%
    • 비트코인 골드
    • 7,075
    • +0.78%
    • 퀀텀
    • 2,056
    • +1.03%
    • 오미세고
    • 876
    • +0.57%
    • 체인링크
    • 2,427
    • +3.5%
    • 질리카
    • 8.01
    • +14.27%
    • 어거
    • 12,340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