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조국 딸, 입시업무 방해ㆍ명예 훼손"…고려대학교 총장 고발

입력 2019-11-18 11:21

▲ 이종배(가운데)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서울중앙지검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학취소를 거부하는 정진택 고려대 총장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 이종배(가운데)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서울중앙지검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학취소를 거부하는 정진택 고려대 총장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민단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 씨의 '입시 부정 의혹'과 관련해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는 18일 오전 10시 "정 총장이 고려대의 입시업무를 방해하고 학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단체는 "이번 사태를 흐지부지 넘어가면 권력층 자녀는 입시 부정을 저질러도 면죄부를 받을 수 있다는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다"며 "검찰은 사회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지난 11일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하면서 공소장에 딸인 조 씨를 입시비리 혐의 공범으로 적시했다. 조 씨는 단국대·공주대 인턴 경력을 꾸며냈다는 의혹을 받는다. 조씨는 이같은 '스펙'을 자기소개서에 기재해 2010년 고려대 생명과학대학에 수시 입학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려대 학생들은 학교 측에 조 씨의 입학 취소를 촉구했으나 고려대 측은 2010학년도 입시 관련 자료를 폐기해 자료 제출 여부를 파악할 수 없다는 점 등을 이유로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39,000
    • -0.46%
    • 이더리움
    • 169,900
    • +0.71%
    • 리플
    • 256.1
    • -1.5%
    • 라이트코인
    • 51,200
    • -0.39%
    • 이오스
    • 3,026
    • -0.2%
    • 비트코인 캐시
    • 242,100
    • -0.41%
    • 스텔라루멘
    • 60.93
    • -2.2%
    • 트론
    • 16.14
    • -2.77%
    • 에이다
    • 42.89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400
    • -2.52%
    • 모네로
    • 62,300
    • +0.16%
    • 대시
    • 58,40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4,476
    • +0.79%
    • 41.3
    • -0.24%
    • 제트캐시
    • 37,300
    • +0.81%
    • 비체인
    • 7.293
    • +2.43%
    • 웨이브
    • 729
    • +6.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
    • -0.96%
    • 비트코인 골드
    • 6,685
    • -0.52%
    • 퀀텀
    • 2,151
    • +4.47%
    • 오미세고
    • 834.9
    • -1.31%
    • 체인링크
    • 2,473
    • -3.51%
    • 질리카
    • 6.23
    • -4.89%
    • 어거
    • 11,82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