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 SK그룹, 정규직 증가율 '최대'…평균 급여도 '최고'

입력 2019-11-17 13:41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회적 가치' 경영 성과

SK그룹의 최근 1년간 정규직 인원 증가폭이 대기업집단 중에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올 3분기까지 지급한 평균 임금도 가장 높았다.

17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가 국내 34개 대기업집단(금융그룹 제외) 소속 상장사들의 3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SK그룹 상장사의 정규직 직원은 3분기 말 기준 4만6819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 4만3149명보다 3670명(8.5%) 늘어났으며 이는 조사 대상 그룹 중 증가율 1위다.

그룹 소속사별로는 SK하이닉스에서 정규직이 2328명(9%) 증가했다. SK텔레콤(524명ㆍ11.4%), SK이노베이션(218명ㆍ12.6%), SK(213명ㆍ5.7%) 등 계열사도 증가 폭이 컸다.

인원수 기준으로도 SK그룹은 정규직 직원 수가 4배 이상 많은 삼성그룹(3816명)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그밖에 농협그룹(6.9%), 포스코그룹(6%), 현대백화점그룹(5.6%), 롯데그룹(4.7%) 등도 정규직 직원 증가율 상위권이었다.

올해 1~3분기에 직원에게 지급한 1인당 평균급여를 기준으로도 SK그룹이 8715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SK이노베이션의 급여가 9700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SK하이닉스(9600만 원), SK텔레콤(9500만 원), SKC(8100만 원) 등 순이었다.

SK그룹에 이어 에쓰오일(S-Oil)(8386만 원), 삼성그룹(6337만 원), 현대차그룹(6196만 원), KT&G그룹(6130만 원) 등도 평균급여가 비교적 많았다.

반면 신세계그룹(3032만 원), 현대백화점그룹(3289만 원), 현대중공업그룹(3480만 원), 효성그룹(3611만 원), CJ그룹(3619만 원) 등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SK그룹의 성과가 최근 최태원 회장이 내세우고 있는 '사회적 가치' 경영의 영향이라고 풀이한다.

최 회장은 최근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를 화폐로 환산해 관리하는 '더블보텀라인(DBL) 경영'을 도입했다.

△경제간접 기여성과(기업 활동을 통해 경제에 간접적으로 기여하는 가치) △비즈니스 사회성과(제품ㆍ서비스 개발, 생산, 판매를 통해 발생한 사회적 가치) △사회공헌 사회성과(지역사회 공동체에 대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창출한 가치) 등 3대 분야로 나눠 사회적 가치 성과를 측정하고 있다.

이 가운데 경제간접 기여성과에는 고용, 배당, 납세 등이 측정대상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87,000
    • +1.09%
    • 이더리움
    • 173,700
    • -0.06%
    • 리플
    • 264
    • +1.15%
    • 라이트코인
    • 53,050
    • +0.86%
    • 이오스
    • 3,185
    • +0.89%
    • 비트코인 캐시
    • 248,900
    • -0.28%
    • 스텔라루멘
    • 64.6
    • -0.62%
    • 트론
    • 17.2
    • +0.58%
    • 에이다
    • 44.6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000
    • +0.89%
    • 모네로
    • 63,500
    • +0.24%
    • 대시
    • 61,350
    • +4.51%
    • 이더리움 클래식
    • 4,552
    • +1.72%
    • 42
    • +0%
    • 제트캐시
    • 34,210
    • -2.98%
    • 비체인
    • 8.09
    • +0.62%
    • 웨이브
    • 663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7
    • +5.09%
    • 비트코인 골드
    • 7,025
    • -0.5%
    • 퀀텀
    • 2,046
    • +0.05%
    • 오미세고
    • 876
    • +1.86%
    • 체인링크
    • 2,449
    • +3.33%
    • 질리카
    • 7.29
    • +7.21%
    • 어거
    • 12,180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