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SK그룹, 1년간 정규직 인원 증가폭 가장 높아

입력 2019-11-17 09:20 수정 2019-11-17 15:37

인포박스, 대기업집단 상장사 보고서 분석…효성그룹, 감소폭 제일 커

최근 1년간 그룹 규모보다 정규직 인원을 가장 많이 늘린 곳은 SK그룹으로 조사됐다.

17일 인포빅스가 국내 34개 대기업집단(금융그룹 제외) 소속 상장사들의 3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SK그룹 상장사의 정규직 직원은 3분기 말 기준 4만6819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 4만3149명보다 3670명(8.5%) 늘어난 수준이다. 조사 대상 그룹 중 증가율 1위다.

그룹 소속사별로는 SK하이닉스에서 정규직이 2328명(9%) 증가했다. SK텔레콤(524명, 11.4%), SK이노베이션(218명, 12.6%), SK(213명, 5.7%) 등 계열사도 증가 폭이 컸다.

인원수 기준으로도 SK그룹은 정규직 직원 수가 4배 이상 많은 삼성그룹(3816명)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그밖에 농협그룹(6.9%), 포스코그룹(0%), 현대백화점그룹(5.6%), 롯데그룹(4.7%) 등도 정규직 직원 증가율 상위권이었다.

반면 효성그룹은 정규직이 1만3732명으로 1년 전보다 971명(6.6%) 줄어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카카오그룹(-6%), 신세계그룹(-5.4%), GS그룹(-4.9%), 현대중공업그룹(-4.3%) 등도 감소 폭이 컸다.

다만 카카오측은 작년 말 커머스(상거래) 부문을 분사해 카카오커머스를 설립하는 등 분사 전략으로 인해 상장사인 카카오 본사 소속 직원은 줄었지만, 그룹 차원에서 사업을 적극 확장하면서 비상장사를 포함한 그룹 전체 직원 수는 실제로는 약 17% 늘어났다고 밝혔다.

SK그룹은 올해 1~3분기에 직원에게 지급한 1인당 평균급여가 8715만 원으로 분석 대상 기업집단 중 가장 많았다.

그룹 소속사 중 SK이노베이션의 급여가 970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SK하이닉스(9600만 원), SK텔레콤(9500만 원), SKC(8100만 원) 등 순이었다.

SK그룹에 이어 에쓰오일(S-Oil)(8386만 원), 삼성그룹(6337만 원), 현대차그룹(6196만 원), KT&G그룹(6130만 원) 등도 평균급여가 비교적 많았다.

반면 신세계그룹(3032만 원), 현대백화점그룹(3289만 원), 현대중공업그룹(3480만 원), 효성그룹(3611만 원), CJ그룹(3619만 원) 등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남녀 간 평균급여 격차 기준으로는 포스코그룹의 1~3분기 남성ㆍ여성 직원의 급여가 각각 5745만 원, 4385만 원이었다. 여성 급여가 남성의 76.3%로 격차가 가장 작았다.

그 뒤로 현대차그룹이 73.5%였고, 삼성그룹(73.1%), SK그룹(72.7%), KT&G(72.3%) 등 순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77,000
    • +0.3%
    • 이더리움
    • 165,300
    • +0.3%
    • 리플
    • 250.7
    • -0.63%
    • 라이트코인
    • 50,500
    • +0%
    • 이오스
    • 2,990
    • -0.17%
    • 비트코인 캐시
    • 241,200
    • +0.17%
    • 스텔라루멘
    • 59.47
    • +0.39%
    • 트론
    • 16.23
    • -0.31%
    • 에이다
    • 42.35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600
    • +1.02%
    • 모네로
    • 58,650
    • -0.85%
    • 대시
    • 58,500
    • +1.12%
    • 이더리움 클래식
    • 4,421
    • -0.18%
    • 41
    • +0.66%
    • 제트캐시
    • 38,050
    • +1.98%
    • 비체인
    • 6.397
    • +3.16%
    • 웨이브
    • 844
    • +5.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5.2
    • +2.53%
    • 비트코인 골드
    • 6,440
    • +1.42%
    • 퀀텀
    • 2,021
    • +0%
    • 오미세고
    • 813.1
    • -0.48%
    • 체인링크
    • 2,386
    • +2.45%
    • 질리카
    • 6.2
    • +0.31%
    • 어거
    • 11,680
    • +2.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