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현대상선, 3분기 영업손실 466억…적자폭 765억 줄여

입력 2019-11-14 17:43

벌크부문은 신조 VLCC 투입, 운임 반등으로 266억 '흑자'

▲현대상선 1만31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1만3100TEU급 컨테이너선

2015년 2분기 이후 18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인 현대상선이 적자폭을 줄이고 있다.

현대상선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은 466억 원으로 1년 만에 큰 폭(765억 원)으로 개선했다고 14일 밝혔다.

컨테이너 부문은 성수기 물동량 확보를 위한 글로벌 선사들의 공급과잉 및 운임 경쟁으로 컨테이너 운임 종합지수(SCFI)가 10%나 하락하면서 시황 회복이 지연됐음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383억 원의 손익이 개선됐다.

효율적 선대관리, 고수익 화물 확보, 화물비 등 비용절감, 부가 수익 발굴 등의 영향이 컸다.

또 2분기부터 시행되고 있는 TDR(비용은 줄이고 수익을 늘리기 위한 일련의 작업) 활동 강화의 영향도 한 몫 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벌크부문은 신조 VLCC 5척 투입 및 시황 급변에 따른 운임 반등 현상으로 266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일본 수출규제 등 글로벌 교역 환경까지 불안정했지나 소폭 증가했다. 지난해보다 1.54% 늘어난 1조4477억 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인 4분기에는 최근 지연된 성수기 효과 및 2020년 이른 춘절에 대비한 물동량 증가가 예상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내년 1월 시행 예정인 IMO2020 환경규제에 대비한 선사 별 유류할증료 도입을 본격화하고, 2020년 초대형 스마트십 인도에 대비해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THE 얼라이언스’ 체제전환을 위한 영업 및 행정 실무 작업 진행, 향후 공동운항 등 비용구조 개선과 항로 다변화를 통한 양질의 서비스도 제공하겠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57,000
    • -0.8%
    • 이더리움
    • 169,600
    • -1.4%
    • 리플
    • 259.2
    • -0.69%
    • 라이트코인
    • 51,500
    • -1.34%
    • 이오스
    • 3,040
    • -1.14%
    • 비트코인 캐시
    • 243,900
    • +0.08%
    • 스텔라루멘
    • 62.38
    • -0.67%
    • 트론
    • 16.64
    • -0.36%
    • 에이다
    • 42.9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300
    • -2.58%
    • 모네로
    • 62,800
    • +0%
    • 대시
    • 58,400
    • -1.18%
    • 이더리움 클래식
    • 4,477
    • +0.25%
    • 41.7
    • +0.72%
    • 제트캐시
    • 36,130
    • -0.55%
    • 비체인
    • 7.065
    • -3.22%
    • 웨이브
    • 725
    • +1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
    • -1.44%
    • 비트코인 골드
    • 6,685
    • -0.59%
    • 퀀텀
    • 2,050
    • +0.24%
    • 오미세고
    • 850
    • -1.85%
    • 체인링크
    • 2,449
    • -5.77%
    • 질리카
    • 6.389
    • -4.5%
    • 어거
    • 11,790
    • -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