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롯데마트 "황금당도 과일 인기…청ㆍ적ㆍ블랙 포도 선봬"

입력 2019-11-13 06:00

(사진제공=롯데쇼핑)
(사진제공=롯데쇼핑)

롯데마트의 황금당도 브랜드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롯데마트는 지난 2월 론칭한 황금당도 브랜드 상품 매출이 일반 과일보다 20%가량 높게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역점의 경우 2월 출시한 ‘황금당도 담양딸기’가 일반 딸기보다 23%, 3월 출시한 ‘황금당도 쫀득이 방울토마토’는 일반 방울토마토보다 17%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황금당도 브랜드를 찾는 소비자가 늘자 품목을 다양화했다. 롯데마트는 11일 기준 사과, 배, 포도 등 황금당도 브랜드 론칭 후 총 43종의 상품을 선보였다.

‘황금당도’의 기준은 일반 과일보다 당도가 최소 20% 이상 높거나, 새로운 품종, 차별화된 농법 등 세 가지다. 롯데마트는 ‘황금당도’ 브랜드의 인기 요인으로 가격 경쟁 및 상품 패키지 변경 등이 아닌 ‘맛’이라는 과일 본연의 가치에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이에 롯데마트는 14일 ‘황금당도’ 청ㆍ적ㆍ블랙 포도 3종(900g, 1팩)을 각각 8980원에 선보인다. ‘황금당도’ 청ㆍ적ㆍ블랙 포도는 20㎜ 이상의 대과로, 기온 차가 큰 미국 캘리포니아 사막 지역의 뜨거운 태양 아래서 재배하고 수확해 과육 경도가 단단하고 당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황금당도’ 적포도의 경우 당도가 19.5 브릭스(Brix)에 달할 정도로 당도가 높다.

또 100% 비파괴 당도 선별기를 통해 당도가 일반 사과, 배보다 20%가량 높은 ‘황금당도 충주 사과(4~6입, 1봉)’를 9980원에, ‘황금당도 천안 배(2입, 1봉)’를 7980원에 판매한다.

김주미 롯데마트 과일MD(상품기획자)는 “일반 상품보다 가격이 높지만 ‘맛’에 초점을 맞춘 것이 고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라며 “황금당도 브랜드를 지속해서 확대, 개발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86,000
    • -2.36%
    • 이더리움
    • 166,600
    • -1.77%
    • 리플
    • 253.3
    • -1.82%
    • 라이트코인
    • 50,750
    • -2.12%
    • 이오스
    • 3,007
    • -1.96%
    • 비트코인 캐시
    • 241,300
    • -2.86%
    • 스텔라루멘
    • 59.81
    • -3.42%
    • 트론
    • 16.35
    • -1.21%
    • 에이다
    • 42.32
    • -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300
    • -0.82%
    • 모네로
    • 60,200
    • -3.37%
    • 대시
    • 57,950
    • -1.86%
    • 이더리움 클래식
    • 4,428
    • -2.36%
    • 41
    • -2.84%
    • 제트캐시
    • 37,710
    • -2.26%
    • 비체인
    • 6.49
    • -5.96%
    • 웨이브
    • 740
    • +0.6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7.2
    • -7.5%
    • 비트코인 골드
    • 6,620
    • -0.97%
    • 퀀텀
    • 2,063
    • -7.74%
    • 오미세고
    • 821.1
    • -2.02%
    • 체인링크
    • 2,362
    • -3.83%
    • 질리카
    • 6.242
    • -4.73%
    • 어거
    • 11,500
    • -3.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