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에도 중국 소비 끄떡없다…알리바바 ‘광군제’ 매출, 90분 만에 19조 원

입력 2019-11-11 08:23 수정 2019-11-11 13:41

사상 최대였던 작년 전체 거래액의 절반 넘어서…쇼핑 참가자 5억 명 달할 전망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와 중국 광군제 매출 추이. 단위 10억 달러. 검은색:블랙프라이데이(총 5일·작년 242억 달러)/하늘색:광군제(307억 달러). 출처 블룸버그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와 중국 광군제 매출 추이. 단위 10억 달러. 검은색:블랙프라이데이(총 5일·작년 242억 달러)/하늘색:광군제(307억 달러). 출처 블룸버그
미·중 무역 전쟁에도 중국 소비가 견실한 모습을 과시하고 있다.

세계 최대 쇼핑 이벤트인 중국 알리바바그룹홀딩 주최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 행사가 11일(현지시간) 개막한 가운데 90분도 안 돼 매출이 1140억 위안(약 19조 원)을 돌파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불과 1시간 반 만에 사상 최대였던 작년 24시간 거래액의 절반을 넘어선 것이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올해에도 기록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0시를 기해 행사가 시작되자마자 1분 36초 만에 거래액이 100억 위안을 돌파했다는 메시지가 전광판에 떴다. 이는 지난해 세웠던 2분 5초에서 시간을 더욱 단축한 것이다.

200억 위안 돌파에는 3분 22초, 500억 위안은 12분 49초의 시간이 각각 걸렸다. 1시간 3분 59초 만에 1000억 위안 돌파를 달성했다.

블룸버그는 중국은 물론 러시아와 아르헨티나 등 전 세계에서 쇼핑 참가자가 약 5억 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적인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광군제 전야제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중국 항저우에 있는 알리바바 본사에서 11일(현지시간) 광군제가 시작한지 12분 49초 만에 500억 위안 매출을 돌파했다는 메시지가 전광판으로 나오고 있다. 항저우/AFP연합뉴스
▲중국 항저우에 있는 알리바바 본사에서 11일(현지시간) 광군제가 시작한지 12분 49초 만에 500억 위안 매출을 돌파했다는 메시지가 전광판으로 나오고 있다. 항저우/AFP연합뉴스
광군제는 1990년대 중국 난징 대학생들이 1이 4개 있는 11월 11일 독신자의 날로 기념한 데서 비롯됐다. 알리바바가 2009년부터 광군제 쇼핑 이벤트를 펼쳤는데 어느새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추수감사절 다음 날 금요일)를 제치고 세계 최대 쇼핑 행사로 자리 잡았다.

작년 광군제 매출은 전년보다 27% 늘어난 2135억 위안으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당시 환율로 환산하면 307억 달러에 달해 광군제 24시간 매출이 블랙프라이데이에서 사이버먼데이(추수감사절 다음 주 월요일)로 이어지는 총 5일간 매출(약 242억 달러)을 훨씬 웃돌았다.

투자자들은 미·중 무역 전쟁이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의 경제성장률 6%선 유지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올해 광군제가 이런 불안을 씻어낼지 주목하고 있다.

프로스트&설리번의 리처드 옹 아시아·태평양 정보통신기술(ICT) 부문 대표는 “알리바바는 무역 전쟁 영향을 회피하고 사업을 호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 소비에 대한 현재 심리와 신뢰감은 여전히 매우 강하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광군제는 설립자인 마윈이 완전히 알리바바를 떠난 가운데 처음으로 치러지는 것이어서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9월 마윈으로부터 회장 자리를 물려받은 대니얼 장은 지난 2015년 광군제를 현재의 쇼핑축제로 발돋움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니얼 장은 올해 광군제 진두지휘를 타오바오·티몰 사장인 장판(蔣凡)에게 맡겼다. 장판 사장은 대니얼 장 회장의 잠재적인 후계자로 꼽히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12,000
    • +0.45%
    • 이더리움
    • 169,400
    • -0.59%
    • 리플
    • 257.8
    • -0.62%
    • 라이트코인
    • 51,900
    • +0.78%
    • 이오스
    • 3,072
    • +0.42%
    • 비트코인 캐시
    • 248,500
    • +2.26%
    • 스텔라루멘
    • 61.8
    • +0.49%
    • 트론
    • 16.57
    • +2.54%
    • 에이다
    • 43.51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800
    • +1.1%
    • 모네로
    • 62,100
    • -0.32%
    • 대시
    • 59,150
    • +0.68%
    • 이더리움 클래식
    • 4,528
    • +0.64%
    • 42.2
    • +2.43%
    • 제트캐시
    • 38,200
    • +3.22%
    • 비체인
    • 6.768
    • -6.13%
    • 웨이브
    • 736.9
    • -0.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7.32%
    • 비트코인 골드
    • 6,680
    • +0.15%
    • 퀀텀
    • 2,185
    • +4.5%
    • 오미세고
    • 836
    • +0.14%
    • 체인링크
    • 2,435
    • -2.17%
    • 질리카
    • 6.49
    • +4.17%
    • 어거
    • 12,000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