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혼다 마린, ‘김연아 라이벌’ 선배 떠날 때 했던 말 무색?

입력 2019-11-09 11:54 수정 2019-11-09 11:59

혼자 마린, 아사다 마오 뒤 잇긴 무리?

▲출처=SBS스포츠 캡처
▲출처=SBS스포츠 캡처
혼다 마린에 대한 평이 예사롭지 않다.

혼다 마린은 아사다 마오의 뒤를 이을 기대주로 꼽혀 왔다. 그만큼 아사다 마오가 선수 은퇴할 때도 아쉬움을 물씬 드러냈던 바 있다.

당시 16살이었던 혼다 마린은 “(아사다 마오)은퇴 소식을 어젯밤에 들었다. 매우 놀라 잠자리에 들지 못했다”며 “어렸을 때부터 동경해 온 아사다 선배의 은퇴 발표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혼다 마린은 동경했던 선배의 은퇴 후 승승장구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했다. 최근 기대만큼의 성적을 거두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산 것.

오히려 혼다 마린의 ‘가족’들이 언론에 노출될 때 함께 언급되면서 화제를 모으는 경우도 잦은 것으로 보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51,000
    • +0.5%
    • 이더리움
    • 215,200
    • -0.51%
    • 리플
    • 316
    • -0.94%
    • 라이트코인
    • 71,150
    • -0.56%
    • 이오스
    • 4,002
    • -0.99%
    • 비트코인 캐시
    • 333,200
    • +0.88%
    • 스텔라루멘
    • 89.9
    • +0.11%
    • 트론
    • 22
    • +0.92%
    • 에이다
    • 50.9
    • +2.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800
    • +0.66%
    • 모네로
    • 72,700
    • +1.18%
    • 대시
    • 81,000
    • -0.18%
    • 이더리움 클래식
    • 5,680
    • +0.53%
    • 46.2
    • +1.09%
    • 제트캐시
    • 42,760
    • +0.19%
    • 비체인
    • 7.42
    • +17.59%
    • 웨이브
    • 910
    • +1.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2.18%
    • 비트코인 골드
    • 9,945
    • +0.96%
    • 퀀텀
    • 2,470
    • +1.23%
    • 오미세고
    • 1,102
    • +0.82%
    • 체인링크
    • 3,176
    • +1.76%
    • 질리카
    • 7.04
    • +1%
    • 어거
    • 13,750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