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유은혜 “2025년 일반고 전환에 5년간 1조 소요”

입력 2019-11-08 21:38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교진 세종시교육청 교육감, 유 부총리, 이재정 경기도 교육청 교육감.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교진 세종시교육청 교육감, 유 부총리, 이재정 경기도 교육청 교육감.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8일 자율형 사립고(자사고)와 외국어고(외고), 국제고 59곳을 2025년에 일반고로 전환하는 데 5년간 1조 원가량이 필요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환시기를 2025년으로 발표했는데 2025년이 되면 첫 예산이 5년에 1조 원”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내년부터 몇 개 학교가 전환이 될 지와 5년 후 학생 수가 감소하는 부분들에 대한 추계(가 필요하다)”라며 “1조 원 이상 소요는 모든 학교가 일관 전환했을 때 5년 동안의 추계”라고 설명했다.

이어 “몇 개 학교가 언제 전환할 지 결정되지 않았기에 2025년 안에 일반고로 전환하는 사립학교가 생기면 예산이 지원돼야 한다”며 “2025년에 모두 일괄 전환되면 1년 차에 소요되는 비용은 2000억 원”이라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지금은 학교 유형을 자사고ㆍ외고ㆍ국제고로 분류해 우수 학생을 선점하는 방식인데, 모든 고교 교육과정을 다양화해 학생들이 다양한 교육과정 기회를 누리게 한다는 취지”라며 “일반고에서도 심화학습과 수월성 교육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66,000
    • +0.32%
    • 이더리움
    • 215,400
    • +0.89%
    • 리플
    • 308
    • +0.65%
    • 라이트코인
    • 69,450
    • +1.91%
    • 이오스
    • 3,969
    • +0.28%
    • 비트코인 캐시
    • 312,800
    • +0.61%
    • 스텔라루멘
    • 83.8
    • +0.48%
    • 트론
    • 22.1
    • +0.45%
    • 에이다
    • 52.9
    • +2.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400
    • +0%
    • 모네로
    • 72,500
    • +0.55%
    • 대시
    • 79,15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5,405
    • -0.37%
    • 48.1
    • +1.05%
    • 제트캐시
    • 41,990
    • +0.07%
    • 비체인
    • 8.71
    • +0.58%
    • 웨이브
    • 904
    • +0.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
    • +1.6%
    • 비트코인 골드
    • 9,250
    • +0.22%
    • 퀀텀
    • 2,498
    • -0.2%
    • 오미세고
    • 1,207
    • -1.47%
    • 체인링크
    • 3,385
    • -1.54%
    • 질리카
    • 8.01
    • +1.91%
    • 어거
    • 13,330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