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국세청장 "전두환 '타인 명의' 은닉재산까지 끝까지 추적…엄정 대처"

입력 2019-11-08 17:09

(사진제공=국세청)
(사진제공=국세청)

김현준 국세청장은 8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은닉재산 의혹과 관련해 "본인이 아니라 타인 명의로 은닉한 것까지 끝까지 추적해 엄정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국민 분노가 큰데 전두환 씨의 은닉재산을 찾아내려는 국세청과 세무서의 노력의 미흡하다'고 지적하자 이렇게 답했다.

또한 그는 전씨의 체납액 규모를 묻자 "30억원 정도"라고 답하면서 "일부 징수를 한 실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청장은 "이번에 금융실명법이 개정돼 체납자의 재산을 은닉한 혐의가 있는 본인뿐 아니라 배우자와 친인척에 대해서도 저희가 금융조회를 할 수 있다"며 "금융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체납 징수 노력을 하고, 그 과정에서 체납 처분을 면탈하거나 재산을 은닉한 혐의가 있으면 소송을 제기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검찰에서 공매 의뢰 중인 (전씨의) 연희동 자택에 대해 교부 청구를 통해 체납세액 징수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재위는 이날 기획재정부와 국세청, 관세청, 조달청, 통계청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68,000
    • +0.36%
    • 이더리움
    • 215,200
    • +0.75%
    • 리플
    • 309
    • +0.98%
    • 라이트코인
    • 69,400
    • +1.83%
    • 이오스
    • 3,965
    • +0.23%
    • 비트코인 캐시
    • 312,500
    • +0.71%
    • 스텔라루멘
    • 83.6
    • +0.24%
    • 트론
    • 22
    • +0.46%
    • 에이다
    • 52.8
    • +2.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400
    • +0%
    • 모네로
    • 72,350
    • +0.35%
    • 대시
    • 79,15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5,415
    • -0.18%
    • 48.3
    • +1.47%
    • 제트캐시
    • 41,990
    • +0.07%
    • 비체인
    • 8.74
    • +1.51%
    • 웨이브
    • 904
    • +0.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
    • +2.58%
    • 비트코인 골드
    • 9,305
    • +0.81%
    • 퀀텀
    • 2,499
    • -0.32%
    • 오미세고
    • 1,207
    • -1.47%
    • 체인링크
    • 3,378
    • -2.2%
    • 질리카
    • 8.01
    • +1.91%
    • 어거
    • 13,330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