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내수침체에 맥 못추는 지방…3분기 9개 시도 소매판매 감소

입력 2019-11-08 12:00

통계청 '2019년 3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지방의 소비 침체가 심상찮다. 경북은 6개분기, 충남은 4개분기 연속으로 소비가 감소했다.

통계청이 8일 발표한 ‘2019년 3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3분기 서비스업생산은 16개 시·도(세종 제외) 중 13개 시·도에서 전년 동기보다(이하 동일) 늘어 완만한 증가세를 이어갔다. 서울(2.9%), 전남(2.1%), 제주(2.0%) 등은 금융·보험, 보건·사회복지, 도소매 등에서 호조를 보여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다만 충북(-0.3%), 인천(-0.1%), 울산(-0.1%)은 도소매, 교육, 숙박·음식점 등에서 부진하며 감소했다.

반면 소비(소매판매)는 9개 시·도에서 감소했다. 충북(-4.2%), 대전(-2.5%), 충남(-2.3%), 경북(-2.1%), 광주(-2.0%) 등에서 상대적으로 감소 폭이 컸다.

특히 경북은 지난해 2분기부터 6개분기 연속, 충남은 지난해 4분기부터 4개분기 연속 소매판매가 감소세다. 두 지역 모두 전문소매점(경북 –5.5%, 충남 –7.3%), 대형마트(경북 –7.5%, 충남 –5.4%)에서 큰 폭으로 판매가 줄었다. 3분기 감소 폭이 가장 컸던 충북은 전문소매점에서 12.7%, 대형마트에서 7.3% 판매가 급감했다.

대구, 경기, 충북, 전남은 지난해 4분기부터 3개분기 연속 소매판매가 감소세다.

그나마 면세점이 밀집한 제주와 서울은 소매판매가 각각 9.8%, 5.2% 늘었다. 두 지역에선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면세점 판매가 각각 36.6%, 29.5% 급증했다.

한편, 16개 시·도와 별도로 통계가 집계된 세종은 서비스업생산에서 부동산이 18.5% 늘었다. 소매판매에선 대형마트와 승용차·연료소매점이 각각 30.6%, 13.4% 급증했다. 통계청은 세종시의 인구가 전년 동기보다 9.1% 늘면서 소매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01,000
    • -5.69%
    • 이더리움
    • 184,100
    • -8.86%
    • 리플
    • 283
    • -1.39%
    • 라이트코인
    • 57,800
    • -6.47%
    • 이오스
    • 3,172
    • -9.58%
    • 비트코인 캐시
    • 253,700
    • -9.55%
    • 스텔라루멘
    • 68.5
    • -4.2%
    • 트론
    • 17.6
    • -4.86%
    • 에이다
    • 43.8
    • -4.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900
    • -6.1%
    • 모네로
    • 62,100
    • -6.76%
    • 대시
    • 69,300
    • -5.33%
    • 이더리움 클래식
    • 4,758
    • -6.06%
    • 43.9
    • -3.73%
    • 제트캐시
    • 35,850
    • -6.45%
    • 비체인
    • 6.36
    • -8.75%
    • 웨이브
    • 770
    • -5.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
    • -6.69%
    • 비트코인 골드
    • 8,070
    • -4.72%
    • 퀀텀
    • 2,005
    • -5.65%
    • 오미세고
    • 935
    • -6.59%
    • 체인링크
    • 2,768
    • -10.25%
    • 질리카
    • 6.64
    • -7.91%
    • 어거
    • 12,710
    • -3.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