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디즈니, 어닝서프라이즈 연출…디즈니+, 삼성·아마존 스마트TV로 본다

입력 2019-11-08 09:26

7~9월 매출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시간외 거래서 주가 5% 급등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전광판에 월트디즈니 로고가 떠 있다. 디즈니는 7일(현지시간) 시장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내놓았다. 뉴욕/AP뉴시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전광판에 월트디즈니 로고가 떠 있다. 디즈니는 7일(현지시간) 시장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내놓았다. 뉴욕/AP뉴시스
월트디즈니가 어닝서프라이즈를 연출하면서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비용 증가에 대한 월가의 우려를 씻어냈다.

7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디즈니는 이날 장 마감 후 실적 발표에서 지난 9월 마감한 2019 회계연도 4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4% 늘어난 191억 달러(약 22조 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 집계 애널리스트 예상치 190억4000만 달러를 소폭 웃돈 것이다.

미디어 네트워크 부문 매출은 65억 달러로 전년보다 22% 증가했다. 테마파크와 리조트 부문 매출은 8% 늘어난 66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스튜디오엔터테인먼트 부문은 52% 급증한 33억 달러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일회성 항목을 제외한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1.07달러로 시장 전망인 0.95달러를 웃돌았다.

시장의 관심은 다음 주 출시할 디즈니의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에 쏠려있다. 디즈니+는 12일 서비스를 시작하며 요금은 월 6.99달러, 연 69.99달러다. 디즈니와 픽사, 마블, 스타워즈 등 디즈니가 보유한 풍부한 콘텐츠가 서비스될 예정이어서 시장을 선도하는 넷플릭스와 어떤 경쟁을 펼칠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로버트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네덜란드에서의 시험 결과가 매우 성공적이었다. 우리의 플랫폼(디즈니+)은 준비가 됐다”며 “사용자 폭이 많은 사람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넓었다”고 말했다.

또 아이거는 “아마존의 파이어TV와 삼성전자, LG전자의 스마트TV에서도 디즈니+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마존도 성명에서 “파이어TV와 파이어 태블릿 고객들은 디즈니+가 출시되면 7일간 무료로 서비스를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디즈니는 이전까지는 안드로이드 기기와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TV와 로쿠 셋톱박스 등에서 디즈니+ 시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는데 출시를 앞두고 서비스 제공 기기를 확대한 것이다.

디즈니는 실적 호조에 시간 외 거래에서 주가가 5% 이상 급등했다. 디즈니는 올 들어 지금까지 주가가 20% 올랐다. 다만 이는 뉴욕증시 S&P500지수의 23% 상승폭을 밑도는 것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6,000
    • -1.31%
    • 이더리움
    • 201,400
    • -1.95%
    • 리플
    • 288
    • -1.37%
    • 라이트코인
    • 61,650
    • -4.42%
    • 이오스
    • 3,498
    • -2.81%
    • 비트코인 캐시
    • 279,800
    • -0.14%
    • 스텔라루멘
    • 71.2
    • -5.7%
    • 트론
    • 18.5
    • -5.61%
    • 에이다
    • 45.8
    • -5.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1,200
    • -3.58%
    • 모네로
    • 66,600
    • -1.91%
    • 대시
    • 72,900
    • -3.51%
    • 이더리움 클래식
    • 5,050
    • -1.27%
    • 45.4
    • -0.66%
    • 제트캐시
    • 38,310
    • -3.43%
    • 비체인
    • 6.9
    • -6.76%
    • 웨이브
    • 808
    • -3.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
    • -6.34%
    • 비트코인 골드
    • 8,395
    • -2.84%
    • 퀀텀
    • 2,116
    • -4.94%
    • 오미세고
    • 995
    • -5.42%
    • 체인링크
    • 3,067
    • -5.02%
    • 질리카
    • 7.31
    • -7%
    • 어거
    • 13,070
    • -6.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