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국, 인공지능 신약개발 인프라는 충분…전문성 받쳐줘야"

입력 2019-11-07 15:39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 열려…"IT회사와 제약사 간 오픈이노베이션 생태계 구축해야"

▲7일 서울 강남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개최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재영(오른쪽부터)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책임연구원, 임채민 에이투에이파마슈티컬스 최고과학책임자, 쩡리 씨클리카 전략매니저, 나히드 커지 씨클리카 대표, 송상옥 박사 스탠다임 최고기술실현책임자, 김병찬 박사 슈뢰딩거 책임연구원, 안드레아스 벤더 박사 캠브릿지대학 분자정보학센터 데이터기반 약물발굴파트그룹 책임자, 폴 코하스 몰레큘 프로토콜 대표, 미쉘 파텔 박사  아스트라제네카 헬스 인포메틱스&머신 러닝 글로벌 담당 최고책임자. (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7일 서울 강남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개최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재영(오른쪽부터)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책임연구원, 임채민 에이투에이파마슈티컬스 최고과학책임자, 쩡리 씨클리카 전략매니저, 나히드 커지 씨클리카 대표, 송상옥 박사 스탠다임 최고기술실현책임자, 김병찬 박사 슈뢰딩거 책임연구원, 안드레아스 벤더 박사 캠브릿지대학 분자정보학센터 데이터기반 약물발굴파트그룹 책임자, 폴 코하스 몰레큘 프로토콜 대표, 미쉘 파텔 박사 아스트라제네카 헬스 인포메틱스&머신 러닝 글로벌 담당 최고책임자. (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신약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인공지능(AI) 활용의 중요성이 재차 강조됐다. 우리나라는 이를 위한 인프라는 갖췄지만 제약바이오업계의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점이 지적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가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개최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에서는 AI 기반 신약개발 전문가들이 모여 사례를 공유하고 국내에 적용할 전망을 제시했다.

영국의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미쉘 파텔 박사는 "신약 개발의 AI 적용은 데이터를 올바른 방식으로 구성해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면서 "한국은 AI 관련 인프라가 가장 발달한 나라지만, 제약사와 정부 등 여러 당사자들이 협력적 관계를 구축해 좀더 빠르게 신약개발을 위한 혁신을 가져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AI 신약개발이 자리잡기 위해서는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의 보다 많은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김재영 인공지능신약개발센터 책임연구원은 "제약사들이 전문가들과 막힘없이 소통 가능할 만큼 충분한 전문성을 갖지 못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AI 회사가 (국내) 제약 분야에 들어오기는 굉장히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털어놨다.

김 책임연구원은 이어 "국내의 좋은 인프라를 신약개발에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데 앞으로 이를 타개하도록 IT회사와 제약사 간의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인공지능신약개발센터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AI가 제약산업이 최근 당면한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10여 년에 걸쳐 제약산업에서는 신약을 저렴하게 개발하고 안전하게 시판하기 어려워졌다. 특히 신약개발 중 실패 위험이 가장 높은 임상 2상이나 3상 진입 단계에서 좌절하는 '죽음의 계곡'을 극복하는 것이 중대한 과제로 꼽힌다.

송상옥 스탠다임 최고기술실현 책임자는 "올해는 어느 때보다 AI 기술이 제약산업에 적용되는 임팩트가 컸다"며 "제약산업에서 AI가 할 수 있는 역할이 증명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찬 슈뢰딩거 책임연구원은 "AI를 통해 신약의 약효를 계산하는 등 충분한 데이터를 만들 수 있다"면서 "새로운 타깃의 신약을 개발하는데 AI가 굉장히 좋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폴 코하스 몰레큘 프로토콜 대표는 "앞으로는 개방성이 점점 중요해지면서 오픈소스 지적재산권(IP)을 공유해 신약개발을 협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면서 "이런 과정에서 AI는 전 세계적으로 죽음의 계곡을 해결하는 교량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행사는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센터가 주관하며 ‘신약개발에 AI 활용,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진행했다. AI 신약개발의 주요 주체인 제약사, IT기업, AI 바이오벤처의 실질적인 개발 사례와 성과 발표에 초점을 맞춰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딥러닝 기반의 AI 신약개발 기술의 실제 적용사례를 다수 소개했다.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 캠브릿지대학을 비롯해 스위스 몰레큘 프로토콜, 미국계 회사인 슈뢰딩거, 뉴머레이트, 에이투에이 파마슈티컬스, 캐나다 씨클리카, 그리고 한국의 SK주식회사, 스탠다임 등 AI 기반 신약개발 분야 주요 기업 및 기관 9곳이 참여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1,000
    • -0.33%
    • 이더리움
    • 206,800
    • +0%
    • 리플
    • 296
    • +1.37%
    • 라이트코인
    • 65,000
    • -0.76%
    • 이오스
    • 3,630
    • -1.76%
    • 비트코인 캐시
    • 282,800
    • -1.29%
    • 스텔라루멘
    • 76.2
    • -0.52%
    • 트론
    • 19.8
    • +0%
    • 에이다
    • 48.6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8,700
    • -3.01%
    • 모네로
    • 68,200
    • +0.15%
    • 대시
    • 75,650
    • +1%
    • 이더리움 클래식
    • 5,150
    • -0.77%
    • 46.2
    • +0%
    • 제트캐시
    • 39,700
    • -0.45%
    • 비체인
    • 7.7
    • -8.77%
    • 웨이브
    • 832
    • -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1
    • -2.02%
    • 비트코인 골드
    • 8,645
    • +0.06%
    • 퀀텀
    • 2,266
    • +1.84%
    • 오미세고
    • 1,061
    • -0.93%
    • 체인링크
    • 3,205
    • +0.79%
    • 질리카
    • 8.54
    • +11.63%
    • 어거
    • 13,870
    • +11.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