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국당 “강기정 즉각 경질해야…청와대 인적쇄신 시급”

입력 2019-11-06 11:2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6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자질과 태도를 문제 삼으며 즉각적인 경질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그제(4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저는 강 수석이 더이상 국회에 오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말씀을 드렸다. 여당 원내대표가 아직 답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은 이날 예정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대신에 출석을 추진할 예정이다. 앞서 국회 운영위 청와대 국회에서 나 원내대표가 정 실장에게 북한의 미사일 능력을 과소평가한다며 "그렇게 우기시지 말고요"라고 추궁하자 강 수석은 "우기다가 뭐요, 우기다가 뭐냐고" 서류를 흔들며 큰소리로 항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향해 "안보에 대한 기초적 사실도 제대로 대답 못 하며 북한의 신형 (단거리) 4종 세트를 과소평가하기 바빴다"며 "미사일 방어가 어렵다는 데도 억지를 부리며 명백한 안보 불안을 덮기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정진석 의원은 이 같은 강 의원의 언행을 두고 "전두환 정권 시절에도 저런 정무수석은 보기 어려웠던 역대급 정무수석"이라며 "정치깡패 같은 태도를 보이면서 신성한 국회를 모독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강 수석의) 성장 자체가 노멀한(평범한) 사람이 아닌 것 같다"며 "이건 대통령께서 사과하셔야 한다. 청와대 인적 쇄신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신상진 의원은 "이런 사태를 놓고 대통령은 한 마디도 없다. 진실한 사과를 하고, 문제를 일으킨 참모들을 해임하고, 새로운 마음으로 나머지 임기 2년 반을 이끌어가지 않는다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에 의해 외면ㆍ파면당할 수 있다. 임기도 못 채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우택 의원은 이호승 경제수석을 두고 "금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물어보는데도 머뭇거리다가 자료 보고 대답하겠다는 것을 보면서 '저런 모습이 청와대 경제수석 모습인가' 회의를 느꼈다"며 "문재인 정부의 오만과 무능·무지의 한편의 파노라마가 지난 운영위 국감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유기준 의원은 "정 실장은 기본적 군사 상식조차 갖추지 못한 아마추어인 데다 위중한 안보 위협을 감추려 했다는 점에서 진작 안보실장에서 사퇴했어야 했다"며 "국민은 청와대가 행정부 최고기관인지 과거 80년대 운동권 총학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것이다. 진영논리와 정파적 입장에 빠져 국정을 농단하는 청와대 참모진을 엄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0,000
    • -3.57%
    • 이더리움
    • 206,900
    • -3.32%
    • 리플
    • 292
    • -3.95%
    • 라이트코인
    • 65,400
    • -4.8%
    • 이오스
    • 3,702
    • -6.37%
    • 비트코인 캐시
    • 287,000
    • -6.94%
    • 스텔라루멘
    • 76.9
    • -7.01%
    • 트론
    • 19.9
    • -7.87%
    • 에이다
    • 49.6
    • -5.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100
    • -6.99%
    • 모네로
    • 68,100
    • -5.94%
    • 대시
    • 75,000
    • -5.06%
    • 이더리움 클래식
    • 5,225
    • -3.15%
    • 46.2
    • -3.75%
    • 제트캐시
    • 39,910
    • -4.38%
    • 비체인
    • 8.49
    • -4.07%
    • 웨이브
    • 839
    • -6.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0
    • -4.76%
    • 비트코인 골드
    • 8,670
    • -6.37%
    • 퀀텀
    • 2,244
    • -9%
    • 오미세고
    • 1,069
    • -9.41%
    • 체인링크
    • 3,193
    • -6.56%
    • 질리카
    • 8.12
    • -2.17%
    • 어거
    • 12,350
    • -9.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