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생리대·티슈 포함하니 배달 ‘쑥쑥’” CU, 생활용품 도입 후 배달서비스 매출 19.2%↑

입력 2019-11-05 15:57

(사진제공=BGF리테일)
(사진제공=BGF리테일)

BGF리테일이 전국 2000여 가맹점에서 운영하고 있는 ‘CU 배달서비스’가 인기다.

CU는 최근 1개월간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도시락, 삼각김밥, 가정간편식(HMR), 디저트, 아이스크림 등 200여 먹거리 상품에 60여 개 생활용품을 추가한 후 매출이 상승하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CU는 9월 ‘CU배달서비스’에 생활용품을 추가하면서 도입 전보다 구매 단가는 평균 10.2%가 올랐고(기존 구매 단가 1만6500원→1만8180원), 배달서비스 매출은 19.2% 증가했다. 배달이 가능한 상품은 일상적으로 가정에서 사용하는 주방용 일회용품(접시, 젓가락 등)부터 위생용품 (생리대, 티슈 등)과 우산, 배터리 등이다.

이는 일반 채널에 비해 단가가 낮은 편의점 특성상 최소 주문금액(1만 원 이상)을 맞추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지만 다양한 생활용품을 함께 구매할 수 있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동반 구매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편의점에서 선호도는 높지만 구매하기 어색했던 생리대 등 여성용품이나 콘돔 등도 비대면 구매 효과로 인해 생활용품 판매 상위에 랭크됐으며 갑작스러운 우천 시 필요한 우산이나 가정에서 긴급하게 필요한 건전지 등도 꾸준하게 판매되고 있다.

이은관 BGF리테일 CVS Lab팀장은 “단순히 개인편의용품을 넘어 활동이 제한되는 영유아 가구를 위한 유아용품, 반려동물용품 등 다양한 생활편의용품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72,000
    • -6.04%
    • 이더리움
    • 158,000
    • -5.84%
    • 리플
    • 214.1
    • -0.97%
    • 라이트코인
    • 47,300
    • -2.85%
    • 이오스
    • 2,653
    • -6.25%
    • 비트코인 캐시
    • 256,900
    • -7.09%
    • 스텔라루멘
    • 48.95
    • -4.93%
    • 트론
    • 13.76
    • -3.37%
    • 에이다
    • 35.44
    • -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800
    • -10.83%
    • 모네로
    • 58,600
    • -6.01%
    • 대시
    • 78,350
    • -9.74%
    • 이더리움 클래식
    • 5,810
    • -6.82%
    • 45.19
    • -5.32%
    • 제트캐시
    • 36,870
    • -7.01%
    • 비체인
    • 3.626
    • -8.2%
    • 웨이브
    • 1,012
    • -8.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8.5
    • -6.08%
    • 비트코인 골드
    • 8,560
    • -7.16%
    • 퀀텀
    • 1,457
    • -5.51%
    • 오미세고
    • 607.6
    • -3.71%
    • 체인링크
    • 2,605
    • -5.27%
    • 질리카
    • 4.517
    • -5.07%
    • 어거
    • 12,180
    • -6.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