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아직 건재합니다”…15주년 맞이한 임태경 발자취

입력 2019-11-05 15:29

12월 3, 4일 세종문화회관서 단독콘서트 ‘보이스 오브 윈터’

▲뮤지컬 배우 임태경이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두원아트홀에서 열린 '임태경 데뷔 15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보이스 오브 윈터(Voice of Winter)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
▲뮤지컬 배우 임태경이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두원아트홀에서 열린 '임태경 데뷔 15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보이스 오브 윈터(Voice of Winter)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

“지난 15년간 꽤나 긴 시간인데, 제가 얼마나 더 단련되고 발전한 배우가 됐는지에 대해 겸손하게 돌아보게 됐어요. 그러면서도 이제야 저의 전성기가 펼쳐지지 않을까 하는 자신감이 생깁니다.”

배우 임태경이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두원아트홀에서 ‘Voice of Winter 임태경 단독 콘서트’ 기자간담회에서 데뷔 15주년을 맞은 소감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임태경은 자신감으로 똘똘 뭉쳐 있었다. 신체나이 측정 결과 29세 판정을 받았고, 이비인후과 의사가 ‘성대가 잘생겼다’라는 칭찬을 한 것도 그의 자신감을 보태는 데 한몫 했다.

“몸상태가 안 좋으면 쇠퇴하고 있다는 생각에 여러분 앞에 당당히 나서지 못할 텐데, 감사하게도 제 몸 상태가 아주 좋아요. 지난해 유럽에 갔다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관계자를 알게 돼서 신체나이 테스트 기관에서 테스트를 받았는데요. 신체나이가 29살로 나오더라고요. (웃음) 뮤지컬 ‘드라큘라’ 하면서 키스신 해야 하는 여배우가 감기 걸려서 옮았는데, 이비인후과에선 성대가 잘생겼다고, 성대 모양은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이라고 하던걸요.”

임태경의 콘서트에 게스트로 참여하는 뮤지컬배우 마이클리도 임태경의 ‘건강함’을 인정했다. 그는 “저희가 한국나이로 47살인데, 태경이는 저보다 훨씬 더 건강하다”면서 “저는 신체나이가 43살로 나왔는데도 너무 좋았다”고 했다.

우스갯소리로 이어지는 듯했지만, 임태경은 자신이 느끼고 있는 무게감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15주년의 무게가 이렇습니다. 제가 아직 건재하다고 말해야 하는 상황은 씁쓸하지만, 다시금 정상을 향해 가고 있는 연주자의 질주를 보고 계십니다.”

임태경은 2004년 1월 ‘센티멘털 저니(Sentimental Journey)’를 통해 팝페라 가수로 데뷔했다. ‘겨울연가’,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스위티토드’, ‘모차르트’, ‘황태자 루돌프’, ‘팬텀’ 등 대형 뮤지컬에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최다연승 기록을 세우고, 드라마 ‘미스티’에 출연한 것도 그의 이력이다.

“저는 ‘음악은 다 하나’라는 생각으로 크로스오버 뮤지션으로 데뷔했습니다. 무대연기와 카메라 연기는 차이가 많아요. 무대 위에선 온몸이 다 보여지지만, 카메라 앵글 안에선 감독님이 담아주는 제 모습이 편집되는 거잖아요. 여러 장르에 도전하고 싶었던 마음도 있었죠.”

▲지휘자 서희태(왼쪽부터), 뮤지컬배우 박홍주, 임태경, 마이클 리가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두원아트홀에서 열린 '임태경 데뷔 15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보이스 오브 윈터(Voice of Winter)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
▲지휘자 서희태(왼쪽부터), 뮤지컬배우 박홍주, 임태경, 마이클 리가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두원아트홀에서 열린 '임태경 데뷔 15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보이스 오브 윈터(Voice of Winter)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

그는 배우로 활동하면서 전화점을 맞이했던 때를 떠올렸다. 미국에서 공학을 공부했던 그는 끌려들어오듯 뮤지컬에 발을 디뎠다. ‘발연기’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었고, 그가 걷는 모습을 보고 ‘쟤 발 좀 봐’하며 망신을 주던 선배도 있었다.

“뭣모르고 발을 들였다가 흑역사도 남겼죠. 그래서 더 처절하게 연기적인 욕심이 생겼어요. 처음 뮤지컬 연습하는 날, 나이 많은 선배가 제 걸음걸이를 보고 박장대소 하셨어요. 하지만 그때 저를 많은 사람들 앞에서 망신 준 선배에게 감사해요. 저는 그 덕분에 걷기 연습만 하루에 10시간씩 했거든요.”

처음 조연으로 출연했던 뮤지컬 ‘스위니토드’도 그에게 큰 가르침을 준 작품으로 남는다. 2007년 ‘스위니토드’ 당시 임태경은 극 중 스위니의 딸 ‘조안나’를 보고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청년 ‘안소니’를 연기했다.

“15년 활동 가운데 유일하게 조연으로 출연했던 작품이 ‘스위니토드’예요. 그 전까지 저는 제가 주인공을 할만해서 한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조연을 해보니 제가 잘해서빛난 게 아니라 주인공이어서 작품에서 모든 걸 받쳐준다는 걸 알게 됐죠. 스토리도, 조명도, 음악도 주인공을 빛나게 해주더라고요. 주인공을 못나보이지 않게 하면서 스스로 빛나는 연기가 얼마나 어려운 건지 그때 깨달았어요. 마음가짐이 달라졌어요. 그때부터 연기에 대해 정말 많이 고민했습니다.”

임태경은 12월 3, 4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데뷔 15주년을 기념하는 단독 콘서트 ‘보이스 오브 윈터(Voice of Winter)’를 펼친다. 2017년 임태경과 ‘나폴레옹’에서 같은 역을 맡아 친구가 된 동갑내기 마이클 리, 뮤지컬배우 김보경과 박홍주, 남성 팝페라그룹 ‘아르더보이스’가 게스트로 나선다. 상임지휘자 서희태가 이끄는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가 반주를 맡는다.

“뮤지컬은 제가 책임지며서 동시에 모두와 함께 한 호흡을 가져야 한다는 게 정말 어려워요. 하지만 단독 콘서트에서 임태경은 모든 걸 스스로 책임져야 합니다. 준비한 곡만 20곡이 넘어요. 관객 여러분께 진수성찬을 차려드리고 싶어요.”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52,000
    • -4.07%
    • 이더리움
    • 193,600
    • -6.2%
    • 리플
    • 229.8
    • -4.33%
    • 라이트코인
    • 52,100
    • -6.13%
    • 이오스
    • 3,066
    • -7.06%
    • 비트코인 캐시
    • 290,800
    • -8.84%
    • 스텔라루멘
    • 58.58
    • -3.14%
    • 트론
    • 15.25
    • -7.24%
    • 에이다
    • 40.37
    • -8.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7,400
    • -9.29%
    • 모네로
    • 66,250
    • -4.54%
    • 대시
    • 91,000
    • -4.36%
    • 이더리움 클래식
    • 6,485
    • -7.03%
    • 44.5
    • -7.23%
    • 제트캐시
    • 43,830
    • -8.38%
    • 비체인
    • 4.375
    • -8.2%
    • 웨이브
    • 1,283
    • +5.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8.2
    • -7.12%
    • 비트코인 골드
    • 10,890
    • -8.18%
    • 퀀텀
    • 1,659
    • -7.68%
    • 오미세고
    • 690
    • -7.99%
    • 체인링크
    • 3,725
    • -6.83%
    • 질리카
    • 5.131
    • -7.96%
    • 어거
    • 11,600
    • -6.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