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정태영 “현대카드 IPO, 좋은 가격 받으려면 2021년 이후로 연기해야”

입력 2019-11-04 20:02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이 기업공개(IPO)를 2021년 이후로 늦출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4일 파이낸셜타임스(FT)는 현대카드의 2억 달러 규모 IPO 상장을 위해 그 시기를 2021년까지 늦춰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정 부회장은 FT와 인터뷰에서 “‘더 좋은 IPO 가격’에 도달하기 위해 IPO를 2021년까지 연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이어 “우리는 내년 말까지 IPO 준비를 끝낼 수 있지만, 준비 완료가 곧 내년까지 IPO를 완료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FT는 상장 연기 이유로 현대카드의 동남아시아 진출과 인공지능 시스템 도입을 꼽았다. 이를 통해 기업 가치를 높인 뒤 2021년 이후 현대카드를 상장해 ‘몸값’을 최대한 끌어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카드는 IPO를 위해 최근 증권사로부터 주관사 입찰 제안서를 받았다. 증권사는 현대카드 기업가치를 2조 원 이상으로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FT는 현대카드 상장 이후에도 현대자동차가 지분을 보유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정 부회장은 인터뷰에서 현대카드의 해외진출보다 수년 내 상용화될 자체 인공지능 기반 기술이 더 많은 수익을 올려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 부회장은 이를 통해 기존의 시장 세분화 개념 대신 고객 개인 맞춤화를 실현할 것으로 전망했다고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10,000
    • -3.7%
    • 이더리움
    • 165,200
    • -2.88%
    • 리플
    • 251.5
    • -2.82%
    • 라이트코인
    • 50,600
    • -2.88%
    • 이오스
    • 2,987
    • -3.68%
    • 비트코인 캐시
    • 239,900
    • -3.65%
    • 스텔라루멘
    • 59.15
    • -4.69%
    • 트론
    • 16.17
    • -3.17%
    • 에이다
    • 41.91
    • -3.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100
    • -1.46%
    • 모네로
    • 59,600
    • -3.79%
    • 대시
    • 57,550
    • -2.7%
    • 이더리움 클래식
    • 4,392
    • -3.54%
    • 41
    • -2.61%
    • 제트캐시
    • 36,900
    • -3.15%
    • 비체인
    • 6.302
    • -13.35%
    • 웨이브
    • 721.7
    • -2.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
    • -5.41%
    • 비트코인 골드
    • 6,580
    • -1.72%
    • 퀀텀
    • 2,054
    • -8.75%
    • 오미세고
    • 813.1
    • -3.1%
    • 체인링크
    • 2,330
    • -5.28%
    • 질리카
    • 6.26
    • -4.94%
    • 어거
    • 11,350
    • -5.34%
* 24시간 변동률 기준